이슈와뉴스

직장인 절반은 “코로나 통금 만족”

직장인 절반은 “코로나 통금 만족”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1.08.12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통금이 오히려 직장생활에 도움된다 60%

코로나19 재확산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2년여째 거리두기 정책으로 인해 생긴 ‘코로나 통금’에 대한 희비가 엇갈린다. 심야 회식 등이 잦았던 직장인들의 경우 오히려 코로나 통금을 반기는 이들도 많았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직장인 1,549명에게 ‘코로나 통금’에 대해 설문조사 한결과 응답자의 절반 가까이(48.1%)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통금을 만족하는 이들은 30대가 비중이 컸는데, ‘코로나 통금에 만족’하는 30대는 51.8%로 절반이 넘었다. 이어 40대(46.9%), 50대(46%), 20대(44.3%) 순으로 20대가 통금에 가장 불편을 크게 느꼈다.

코로나 통금을 만족하는 이유로는 ‘불필요한 직장 회식 사라짐’(60.8%,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통금으로 인해 회식이나 모임을 정해진 시간 안에 마무리 지어 피로가 누적되는 걸 피할 수 있는데 만족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어 ‘코로나19 감염 위험 감소’(55.8%), ‘과도한 음주 및 유흥 방지’(49.9%), ‘내키지 않은 모임 취소’(48.7%), ‘워라밸 유지’(25%), ‘일상생활 안정감’(23.9%), ‘육아 등 가족과의 시간 확보’(13.6%) 등의 이유로 통금에 만족하고 있었다.

‘코로나 통금’이 직장생활에 도움이 된다고 인식하는 이들은 60.1% 였다. 역시 ‘쓸데없는 회식이 없어짐’(74.4%, 복수응답)을 가장 큰 이득으로 생각했다. 다음으로 ‘통금으로 일찍 퇴근하는 분위기 조성’(42.4%), ‘저녁시간 활용으로 자기계발 가능’(30.6%), ‘워라밸 유지로 안정감 향상돼 업무 집중에 도움’(23.6%), ‘집중 근무시간 제정으로 효율적으로 업무’(20%) 등이 있었다.

코로나19로 인해 회식 등 모임이 ‘전면 금지’ 되었다는 직장인은 52.6%였으며, ‘필요한 모임만 소규모로 진행’(44%)하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전반적으로 회사와 관련된 단체모임이 줄어든 추세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수그러들고, 거리두기가 완화되면 회식이 부활하는 것에 대해 직장인 사이에서 이슈가 되었는데, 이번 설문에서 재미있는 결과가 나왔다. 직급별로 ‘회식부활’을 대하는 태도가 다른 것. ‘필요한 회식은 유지돼야 한다’는 의견은 과장급(50.4%), 부장급(60.2%), 임원급(62.3%)순으로 높아지는 반면, 대리급(61%), 사원급(60.5%)들은 ‘이전으로 회귀하면 안된다’는 의견이 훨씬 더 우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