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KBS2 ‘대화의 희열3’ 성동일, 개딸 빈이 근황 “발레에 푹 빠졌는데, 잘 못해”

KBS2 ‘대화의 희열3’ 성동일, 개딸 빈이 근황 “발레에 푹 빠졌는데, 잘 못해”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1.07.22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화의 희열3’ 성동일, “아들 준이와 닮았다는 말, 기분 좋아”
KBS 2TV ‘대화의 희열-시즌3’
사진제공 : KBS 2TV ‘대화의 희열-시즌3’

‘대화의 희열3’ 성동일이 성준-성빈-성율 3남매와 아내에 대한 여전한 애정을 드러낸다. 

7월 22일 방송되는 KBS 2TV ‘대화의 희열3’(연출 신수정)에서는 어떤 역할이든 찰떡같이 소화하는 ‘믿고 보는 배우’ 성동일이 출연해 30년 연기 인생을 되돌아본다. 이러한 성동일에게 따라붙는 수식어가 또 있다. 바로 ‘만인의 아빠’, ‘개딸들의 아빠’이다. 과거 예능 ‘아빠 어디가’에 출연해 친구 같은 아빠 모습을 보여줬던 성동일은 3남매의 근황을 밝혀 관심을 모을 예정이다. 

먼저 성동일은 중3이 된 선비 같은 아들 성준에 대해서는 “공부하고 사교육 잘 받고 있다. 아직도 날 많이 안아준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아들과 닮았다는 소리를 들으면 기분이 좋다”며, 자신의 어린 시절 모습을 준이를 통해 확인할 수밖에 없는 뭉클한 사연을 이야기했다고. 

14살이 된 ‘찐’ 개딸 성빈의 이야기가 나오자, 성동일은 “역변(?) 했다”는 말로 궁금증을 자극했다. 바로 말괄량이 빈이가 발레에 푹 빠졌다는 것. 이어 성동일은 “열심히 배우는데, 잘 못한다”고 진지하게 딸 디스를 해 웃음을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또 TV가 없어 아빠의 연예인 지인들이 집에 와도 누구인지 모른다는 3남매의 에피소드도 관심을 모았다. 성동일은 BTS 뷔를 몰라서 ‘선물 사주는 오빠’로 알고 있는 빈이의 유명한 일화에 “태형이(뷔)가 빈이 팬이다. 며칠 전에도 일본 공연 갔다가 선물을 잔뜩 보내줬는데…”라며, 업데이트 된 빈이의 반응을 말했다고 해 관심이 모아진다. 

무엇보다 이날 성동일은 가족, 특히 아내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밝혔다. 성동일은 “지금도 아내가 무릎 꿇으라면 꿇는다. 너무 고맙고 감사한 사람”이라며, 가족들에게 어떤 남편, 아빠로 남고 싶은지 자신만의 신조를 말했다고. 성동일을 행복하게 만드는 가족 이야기는 7월 22일 목요일 밤 11시 20분 방송되는 KBS 2TV ‘대화의 희열3’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