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보이스4: 심판의 시간’ 손은서-강승윤 없어서는 안 될 골든타임팀원 성장 응원X격려 쏟아지는 이유

‘보이스4: 심판의 시간’ 손은서-강승윤 없어서는 안 될 골든타임팀원 성장 응원X격려 쏟아지는 이유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1.07.22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끈질긴 근성+지성에 더해진 카리스마 ‘영역 확장’
tvN ‘보이스4’
사진 : tvN ‘보이스4’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 심판의 시간’(연출 신용휘/극본 마진원/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보이스 프로덕션)(이하. ‘보이스4’)을 통해 없어서는 안 될 비모도 골든타임팀원으로 성장하고 있는 박은수(손은서 분), 한우주(강승윤 분)에게 시청자들의 격려가 쏟아지고 있다. 빛나는 동료애 속 따로 또 같이 경찰의 길을 걷는 두 사람을 응원할 수 밖에 없는 이유를 짚어봤다.

박은수는 경찰 인생의 첫 멘토 강권주(이하나 분)에 대한 애정과 존경심이 깊어 누구보다 그녀를 챙긴다. 시즌1 박은별(한보배 분) 납치사건을 계기로 골든타임팀에 들어와 시즌2 손호민(재희 분) 데이트 폭력사건을 겪으며 호된 경험을 쌓은 후 지금은 노련한 콜팀 지령팀장이 됐다. 하지만 사고 현장에서 여성 피해자를 케어할 인력의 필요성을 확신하고 출동팀 업무를 자청한다.

이후 박은수가 맡은 첫 코드제로는 권샛별(김시은 분) 납치사건. 박은수는 민혜린(신수현 분)을 쫓는 과정에서 모텔 내 밀실의 존재를 가장 먼저 알아냈고 이마에 상처가 난 것도 모른 채 민혜린의 흉기 공격을 맨몸으로 막았으며 도주하는 민혜린을 놓치지 않기 위해 필사적으로 매달리는 끈질긴 근성을 발휘, 데릭 조(송승헌 분)와 심대식(백성현 분)이 그녀를 검거하는데 일조했다. 이처럼 보직 신고식부터 살인까지 벌어졌을 수도 있던 위기를 마주한 박은수. 체력적 한계라는 성장통을 겪고 더욱 단단해진 박은수는 강권주의 소중한 파트너에서 이제는 지성과 카리스마를 갖춘 출동팀 형사로 영역을 확장, 한 단계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와 함께 한우주는 빠른 두뇌 플레이와 능숙한 신문물 사용으로 비모도 골든타임팀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 특히 본격적인 팀 합류에 앞서 다크웹에 서버를 둔 서커스 삐에로 게임의 존재를 알아내 데릭 조와 강권주의 수사에 도움을 줬다. 또한 4회에서는 피해자 채소윤(차세영 분)이 SNS로 마약을 거래하고, 6회에서는 강만호(조재룡 분)가 보험금을 타기 위해 모친을 살해하고, 9회에서는 장효준(김영훈 분)이 지속적으로 스토킹을 당해왔다는 정황을 알아냈다.

하지만 그에게도 위기가 찾아왔다. 서커스 삐에로 게임 커뮤니티를 공략, 동방민(이규형 분)이 자신이 만든 가상의 인물에게 접근하도록 유인하는데 성공하지만 알고 보니 사칭이었던 것. 이후 한우주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추격한 끝에 동방민과의 배지 거래를 성사, 강권주와 동방민이 대면하는데 일조했다. 또한 남다른 눈썰미로 거래가 이뤄진 건물에 분장 학원이 있다는 걸 포착하는 등 생애 첫 현장 수사에서 사건의 주요 단서를 제공하는 일당백 활약을 펼쳤다. 특히 강권주, 112 신고센터 대원들과 함께 피해자들의 간절한 목소리를 들으며 진정한 경찰이 되기 위해 사명감이 필요하다는 걸 깨닫게 되는 등 든든한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다.

이처럼 박은수도, 한우주도 성공과 실패를 모두 겪으며 성장하고 있고 이들이 치열하게 부딪히고 노력하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형성하며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여기에 캐릭터와 동화된 손은서와 강승윤의 열연이 흡입력을 더하고 있는 가운데 이제는 환상의 팀원이 되어가는 두 사람의 모습이 앞으로를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한편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는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로 매주 금요일, 토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