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영구한 시의성 갖는 현대의 고전 ‘동물농장’ 에디터스 컬렉션 출간

영구한 시의성 갖는 현대의 고전 ‘동물농장’ 에디터스 컬렉션 출간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1.07.22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웰이 작가로서 추구한 이상과 신념이 오롯이 담겨 있는 작품
문예출판사가 출간한 ‘동물농장’ 에디터스 컬렉션

20세기 영문학사에 영구한 흔적을 남긴 작가, 조지 오웰의 대표작 ‘동물농장’이 문예출판사 ‘에디터스 컬렉션’으로 출간됐다.

문예출판사 동물농장 에디터스 컬렉션은 조지 오웰이 쓴 초판본 서문 ‘표현의 자유’와 우크라이나어판 서문, 두 편의 서문을 수록해 독자의 작품 이해를 돕고자 했다. 전문번역가 김승욱의 원전에 충실하면서도 매끄러운 번역과 전 세계 디자인 어워드에서 60회 이상 수상한 터키 일러스트레이터 ‘Utku Lomlu’의 일러스트를 한국 정서에 맞게 재해석해 친근하면서도 세련된 표지는 가장 사랑받는 현대 고전 중 하나인 동물농장을 새로 읽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1945년에 출간된 동물농장은 조지 오웰이 파시즘에 맞서기 위해 참여한 스페인 내전에서 좌익 정당 내부 권력 투쟁을 목격하고 환멸을 느꼈던 경험을 그의 말년 작은 시골 마을에서 농장을 경영하며 얻은 아이디어에 접목해 구성한 소설이다.

1917년 러시아혁명부터 1943년 테헤란회담에 이르기까지 실제로 일어난 역사적 사건들과 정치 문제를 다루고 있기 때문에 역사소설의 면모 또한 지니고 있다. 소설 속 등장인물과 사건이 실제 인물과 사건을 연상시키기 때문에 출간 당시에도 구소련 스탈린 독재체제를 겨냥해 강하게 비판한 작품으로 해석됐다. 그로 인해 여러 출판사로부터 출간을 거절당하는 어려움을 겪었다고 전해진다.

그러나 사실상 전시나 다름없던 무렵 동물농장은 출간되자마자 초판 4500부가 매진됐고 재쇄를 거듭하며 영국과 미국 모두에서 베스트셀러가 됐다. 조지 오웰의 대표작이자 이제는 현대 고전의 반열에 오른 이 작품은 70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며 총 판매량이 1000만부 이상에 이른다.

암울한 시대를 밝히는 양심적 언론인이자 ‘정치적 작가’로 20세기 영문학사에서 독보적인 지위를 갖는 조지 오웰은 인도제국 경찰로 복무하며 제국주의 식민통치를 경험하고 프랑스와 런던의 빈민가에서 극빈자의 삶을 자처하며 사회적 약자들에 공감했으며 프랑코 파시즘에 맞서 싸우기 위해 스페인 내전에 참전하기도 했다. 이런 경험들은 그가 작가로 살아가기로 결정하면서 문학의 사회 비판적 책임을 강하게 의식하고 정치적 글쓰기를 지향하는 데 큰 영향을 미쳤다.

오웰은 에세이 ‘나는 왜 글을 쓰는가’에서 동물농장은 내가 정치적 목적과 예술적 목적을 하나로 융합하려고 온전히 의식적으로 노력한 첫 번째 작품이라고 말한 바 있다.

동물농장은 그만큼 오웰이 작가로서 추구한 이상과 신념이 오롯이 담겨 있는 작품이라 할 수 있다. 역사상 가장 날카로운 정치 풍자 소설로 평가받는 이 선명하고 잔혹한 코미디는 오늘날에도 정치 권력과 인간의 욕망에 대한 여전히 유효한 통찰을 전하며 시대를 넘어 자유가 억압받는 모든 현장에 무서우리만큼 생생하고 분명한 메시지를 던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