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MZ세대 “이제는 자유롭게 다니고 싶어요” 거리두기 완화 원해

MZ세대 “이제는 자유롭게 다니고 싶어요” 거리두기 완화 원해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1.07.02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정보사이트 캐치가 MZ세대인 20·30대 1007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가 사라져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유지되면 좋을지 물어본 결과
20·30대는 코로나와 상관 없이 ‘사회적 거리두기’가 유지되면 좋겠냐는 질문에 절반 가까이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20·30대 10명 중 5명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를 꿈꾸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이유로는 ‘자유롭게 돌아다니고 싶어서’가 절반에 가까운 응답을 얻었다.

2일 취업정보사이트 캐치가 MZ세대인 20·30대 1007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가 사라져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유지되면 좋을지 물어본 결과 응답자의 47.4%(765명)는 ‘아니다’를 선택했다.

코로나가 사라져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유지됐으면 한다고 응답한 사람은 27%(288명)였다. ‘잘 모르겠다’라고 답한 사람이 25.6%로 그 뒤를 이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끝나길 원한다고 응답한 사람 중 절반에 가까운 46.3%는 그 이유로 ‘자유롭게 돌아다니고 싶다’를 선택했다. ‘경기가 활성화되기 위해서’라고 응답한 사람이 19.2%로 그다음이었으며, ‘늦게까지 놀 수 없어서/회식하고 싶어서’(16.5%)와 ‘현장강의/현장근무를 선호하기 때문에’(13.1%) 등의 답변도 뒤를 이었다.

코로나19가 끝나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유지되면 좋겠다고 응답한 사람들의 가장 큰 이유는 ‘온라인 수업/재택근무가 편해서’(42.7%)였다. ‘단체활동을 피할 수 있어서’(21.2%), ‘모임/회식이 10시 전에 끝나서’(12.8%)라는 응답들도 이어졌으며, ‘위에 보기 전부 다’를 선택한 사람도 20.5%에 달했다.

캐치 김정현 소장은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으로 방역에 대한 우려가 여전하지만, 긴 시간 동안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으로 인한 피로감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며 “개인 성향에 따른 다양한 의견이 있지만, 공통적으로 거리두기 완화를 통한 자유를 희망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