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채널S ‘신과 함께’ 시우민, 연습생 시절 3년 반 동안 매주 일요일 시험! 前 체대입시생→ 現 글로벌 아이돌 엑소! 원래 꿈은 ‘경호원?’

채널S ‘신과 함께’ 시우민, 연습생 시절 3년 반 동안 매주 일요일 시험! 前 체대입시생→ 現 글로벌 아이돌 엑소! 원래 꿈은 ‘경호원?’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1.06.11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아나운서 박선영, 언론고시 준비 썰 VS 이용진의 개그맨 시험 준비 썰! 극과 극!
신과 함께
사진 제공 : 신과 함께

‘신과 함께’ 시우민이 데뷔 전 연습생 시절 3년 반 동안 매주 일요일에 시험을 봤다고 회상하며 당시의 고달팠던 추억을 떠올린 모습이 공개됐다. 그는 원래 가수 할 생각이 없었다며, 과거 자신의 진짜 꿈은 경호원이었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킨다.

오늘(11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되는 채널S 예능 프로그램 ‘신과 함께’(SM C&C STUDIO 제작/ 진선미 연출) 측은 이날 '내 인생의 가장 큰 시험'에 관해 경험담을 풀어놓는 5MC(신동엽, 성시경, 박선영, 이용진, 시우민)의 모습을 담은 영상을 네이버TV와 채널S에 선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신동엽은 MC들에게 “내 인생의 가장 큰 시험은 무엇이냐”고 질문했다. 시우민은 “3년 반 연습생 생활을 하면서 매주 일요일이 시험이었다. 그게 제일 고달팠다”고 답해 공감을 자아냈다. 이에 신동엽은 시우민에게 SM엔터테인먼트 오디션을 본 계기를 궁금해했고, 시우민은 친구를 따라 오디션을 보러 갔다가 홀로 붙었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애초 가수 할 생각이 없었다고 밝힌 시우민은 “경호원이 되고 싶어서 체대 입시를 준비하고 있었다”라고 해 놀라움을 유발했다. 성시경은 “미남 경호원이 생길 뻔했는데.. 가수보다 더 인기 있는..”이라고 아쉬워하는 모습을 모여 웃음을 자아낸다.

SBS에 입사한 박선영 전 아나운서도 언론 고시를 준비한 썰을 풀었다. 지상파 3사를 목표로 1년에 단 3번의 기회를 노렸다는 박선영은 “저는 (주변에 시험 본다는) 선언을 못 하고 '그냥 이력서 쓰고 있어'라고 했다. 안 될 확률이 높으니까”라고 아나운서 지망생 시절을 떠올렸다. 

SBS 개그맨 출신인 이용진은 박선영과 같지만 다른, 개그맨 시험을 준비 썰을 풀어 눈길을 끌었다. 이용진은 “이번에 무조건 붙는다. 봐라”라고 동네방네 떠벌린다는 것. 또한 다른 면접과 다른 개그맨 시험만의 특별한 현장 모습을 재현하기도.

시험 없이 특채 개그맨으로 연예계에 데뷔한 신동엽은 “만약 내가 (개그맨) 시험을 봤다면 떨어졌을 거야”라고 말했다. 신동엽은 방송국 PD와 개그우먼 이성미의 눈에 들어 특채 개그맨으로 연예 생활을 시작했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성시경은 “노래 오디션은 프로 가수에게도 쉽지 않다”면서 오디션에 나선 이들의 용기에 박수를 보냈다. 신동엽은 “옛날엔 웃긴 분장하고 콧물도 그려 놓고 긴장한 나머지 벌벌 떠는 (개그맨) 지원자들이 많았다”면서 그 모습이 코믹과 공포를 넘나들어 “너무 무서웠다”고 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경호원이 꿈이었던 시우민이 글로벌 아이돌 그룹 엑소의 멤버가 된 비하인드 스토리는 오늘(11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되는 ‘신과 함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채널S'는 SK B tv에서는 1번, KT Olleh TV에서는 173번, LG U+TV에서는 62번에서 시청할 수 있으며, 이밖에 B tv 케이블 66번, LG헬로비전 133번, 딜라이브 74번, HCN 210번에서 시청할 수 있다. 

또한 국내 대표 OTT 'wavve(웨이브)'를 통해서는 ‘신과 함께’의 방송 VOD와 함께 다양한 콘텐츠들이 공개된다. 

한편, 신과 함께’를 제작하는 SM C&C STUDIO는 급변하는 콘텐츠 시장에서 다양한 OTT(Over The Top, 온라인 미디어 콘텐츠)와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틴즈(십대+Z세대 합성어)를 사로잡는 활약으로 관련 시장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