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오월의 청춘' 주보영 종영소감 "뜻깊은 작품 참여할 수 있어서 영광"

'오월의 청춘' 주보영 종영소감 "뜻깊은 작품 참여할 수 있어서 영광"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1.06.09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월의 청춘' 주보영, 극에 활력 UP! 종영 소감 전해
주보영

배우 주보영이 '오월의 청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주보영은 지난 8일 종영한 KBS2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에서 박선민 역을 맡아 민주화 운동에 앞장서며 열연했다.

주보영은 "매년 오월이 되면 생각날 것 같은 작품이다. 뜻깊은 작품에 함께 참여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다. 

감독님, 작가님, 선배님들, 스테프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덕분에 많은 것들을 배우고 느낄 수 있었던 시간"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오월의 청춘'을 시청해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저는 또 다른 작품을 통해 발전된 모습으로 찾아 뵐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전작과는 180도 다른 모습으로 고민시, 이규성 배우와 티키타카 호흡을 선보이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은 주보영 배우는 연기 변신을 성공적으로 보여주며 눈길을 끌었다.

다양한 매력을 지닌 배우 주보영의 앞으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