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웹젠 뮤 아크엔젤, 동남아시아 시장 안착하며 ‘뮤’ IP 해외사업 확장 주도

웹젠 뮤 아크엔젤, 동남아시아 시장 안착하며 ‘뮤’ IP 해외사업 확장 주도

  • 권혁교 기자
  • 승인 2021.05.26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13일부터 동남아시아 5개국(태국, 필리핀,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에서 뮤 아크엔젤의 정식 서비스를 시작
웹젠의 모바일 MMORPG 뮤 아크엔젤이 필리핀 구글플레이 매출 순위 8위를 기록했다

웹젠(대표 김태영)이 모바일 MMORPG ‘뮤 아크엔젤(MU Archangel)’을 동남아시아에 출시하면서 해외시장 공략에 나섰다.

웹젠은 5월 13일부터 동남아시아 5개국(태국, 필리핀,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에서 뮤 아크엔젤의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뮤 아크엔젤은 웹젠의 PC 온라인게임 ‘뮤 온라인’을 모바일 플랫폼에 그대로 옮긴 모바일 게임이다.

동남아시아 지역에 출시된 지 약 2주 만인 5월 26일, 뮤 아크엔젤은 필리핀과 태국 구글플레이 스토어에서 매출 순위 각각 8위, 10위에 올랐다. 싱가포르 앱 마켓에서도 매출 순위 10위권에 안착하면서 현지 이용자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웹젠은 동남아시아에서 빠르게 늘어나는 뮤 아크엔젤의 이용자를 수용하기 위해 게임 서버를 기존 5개에서 현재 39개까지 증설했다.

앞서 뮤 아크엔젤은 지난해 12월, 현지 퍼블리셔를 통해 베트남 시장에 먼저 출시된 후 베트남 양대 앱 마켓에서 동시에 매출 순위 1위를 달성하기도 했다. 현재도 매출 순위 최상위권을 유지하며 흥행하고 있다.

웹젠은 뮤 아크엔젤의 동남아시아 이용자 수 증가에 PC 온라인게임 뮤 온라인의 높은 인지도와 우수한 현지화 작업 등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원작 뮤 온라인은 2005년 1월 필리핀을 시작으로 동남아시아 시장에 출시했으며, 당시로는 이례적으로 선불카드까지 제작 및 판매되면서 큰 호응을 얻었다. 이후 15년 만에 게임 서비스가 재개된 지난해 3월에는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지 3주 만에 동시 접속자 수가 2배 이상 증가하기도 했다.

웹젠은 현지 이용자들이 뮤 아크엔젤을 원활하게 즐길 수 있도록 게임 서버를 지속해서 늘려가며, 이른 시일 내에 다양한 신규 콘텐츠를 추가하는 업데이트와 이벤트를 준비해 신규 회원 확보에 주력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