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편스토랑’ 기태영, 아내 유진 키스신 무한 스킵 “전혀 아무렇지 않다”

‘편스토랑’ 기태영, 아내 유진 키스신 무한 스킵 “전혀 아무렇지 않다”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1.04.30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스토랑’ 기태영 “다시 태어나도 유진과 결혼할 것” 아내바보 기랑꾼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사진제공 :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신상출시 편스토랑’ 기태영이 아내 유진을 향한 무한 사랑을 자랑한다. 

4월 30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배우 기태영의 첫 편셰프 도전이 시작된다. 25년차 배우이자 배우 유진의 남편, 사랑스러운 두 딸 로희X로린 자매의 아빠 기태영은 원조 슈퍼맨답게 놀라운 요리 실력, 살림 솜씨, 육아 실력을 자랑한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은다.

그중에서도 눈길을 끈 것은 기태영의 사랑꾼 면모였다고 한다. 이날 아침 5시 30분부터 기상한 기태영은 두 딸의 등원을 위해 폭풍 같은 아침을 보냈다. 이후 잠시 혼자만의 시간을 갖게 된 기태영은 “우리 윤희 한 번 볼까?”라며 드라마 ‘펜트하우스’를 감상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내 기태영의 표정이 심각해졌다고. 아내 유진의 격정적인 키스신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기태영은 “아내의 (드라마 속) 꽁냥꽁냥 씬에 대한 이야기가 많더라. 별 거 아닌데…”라며 대담한 모습을 보였다고. 그러나 말과 달리 손으로는 키스신을 황급히 스킵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또한 이 날 공개된 기태영의 일상은 아내 유진을 향한 무한 애정으로 가득했다. 가족의 깔끔한 집이 소개될 때도 “아내가 정리의 여왕”이라며 아내 칭찬을 빠트리지 않았고, 맛있는 커피 음료를 만들어 마실 때도 “와이프가 있어야 되는데… 혼자 먹기 아깝다”며 아내 생각을 떠올렸다. 

아내 생각에 잠긴 기태영은 “우리 아내 같은 사람 본 적 없다”며 “다시 태어나도 유진과 결혼할 것”이라며 입이 마르도록 아내 칭찬을 했다고. 기태영의 아내 바보, 사랑꾼 모습에 ‘편스토랑’ 여성 출연자들의 부러움이 쏟아졌다고 한다. 

이외에도 기태영과 유진의 달달한 영상 통화도 공개될 전망이다. 특히 유진이 기태영에게 “나는 오빠(기태영) 덕분에 애들 걱정 안 한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한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더한다. 다정한 기태영, 유진 부부의 모습에 ‘편스토랑’ 스튜디오에는 닭살주의보가 발령됐다는 후문. 

“내가 아내 자랑하면 안되는데…”라고 하면서도 아내 유진 자랑을 멈추지 못한 사랑꾼 남편 기태영. 첫 등장부터 역대급 개미지옥 매력을 발산하며 ‘편스토랑’을 발칵 뒤집은 남자 기태영의 이야기는 4월 30일 금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