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tvN '빈센조' 악당 박멸까지 D-2! 송중기VS옥택연, 목숨을 건 라스트 게임이 시작된다!

tvN '빈센조' 악당 박멸까지 D-2! 송중기VS옥택연, 목숨을 건 라스트 게임이 시작된다!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1.04.30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괴물’ 옥택연의 살기 어린 얼굴 포착! 섬뜩한 반격 예고
tvN
사진 제공 : tvN

‘빈센조’ 송중기와 옥택연이 목숨을 건 최종 승부를 예고한다.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연출 김희원, 극본 박재범,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로고스필름) 측은 30일, 라스트 게임을 앞둔 다크 히어로 빈센조(송중기 분)와 빌런 장준우(옥택연 분)의 모습을 포착했다. 두 사람의 서늘한 분노가 마지막까지 예측 불가한 전쟁을 짐작게 한다.

어머니의 죽음 이후, 마피아의 본능을 깨운 빈센조는 빌런들을 향한 자비 없는 복수를 시작했다. ‘죽음보다 더한 수치심’과 ‘고통의 단계를 천천히 느끼는 죽음’을 주겠다고 선포한 그는 장준우의 말들을 하나씩 없애버리며 공포를 유발했다. 빈센조와 홍차영(전여빈 분)이 바벨을 무너뜨리는 작전에는 금가패밀리가 힘을 더했다. 그리고 모든 게 빈센조가 설계한 그림인지도 모른 채, 장준우는 위협을 피해 스스로 감옥에 들어갔다. 한편 금가프라자는 기요틴 파일을 노리는 자들의 급습으로 어둠이 드리워졌다. 하지만 위기의 순간, 이탈리아로 떠났던 빈센조가 돌아왔다. 악당들을 막아선 빈센조의 모습은 짜릿한 쾌감을 안기며 결말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목숨을 건 싸움에 돌입한 빈센조와 장준우의 모습이 담겼다. 바벨타워를 향해 총을 겨누는 빈센조의 매서운 눈매가 심박수를 높인다. 장준우가 애지중지해온 바벨타워는 부정부패 인사들과 바벨그룹의 유착관계를 드러내는 ‘빌런 카르텔’의 상징물이다. 장준우를 압박해 궁지로 몰아세운 빈센조는 이 기세를 몰아 강력한 최후의 한 방을 준비한다. 과연 빌런들을 박멸시킬 빈센조의 마지막 플랜은 무엇일지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관심이 쏠린다.

그러나 괴물의 실체를 드러낸 빌런 장준우는 쉽게 물러서지 않을 전망. 살기가 감도는 장준우의 모습은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자신의 견고한 성을 무너뜨린 빈센조를 향해 칼을 갈고 있는 장준우. 이미 통제 불가인 장준우의 악행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궁금해진다. 잔혹함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그의 섬뜩한 얼굴은 뜨겁게 맞부딪칠 마지막 라운드를 예감케 한다. 

이번 주 방송되는 19, 20회에서는 다크 히어로와 빌런의 핏빛 대결이 그려진다. 앞선 예고편에서는 “아무도 모르게 나가는 거야, 혼자”라는 말과 함께 빗속을 걸어가는 장준우의 위협적인 모습이 그려졌다. 마지막 반격을 준비하는 장준우의 움직임은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어 피 묻은 귀걸이를 확인하는 빈센조의 모습은 홍차영에게 예기치 못한 상황이 벌어졌음을 암시했다. 치열한 접전을 이어온 다크 히어로와 빌런의 싸움이 어떤 끝을 맺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빈센조’ 제작진은 “마지막까지 뜨겁고 강렬하게 깨부순다. 예측 불가의 반전 있을 것”이라며 “악을 악으로 처단하는 빈센조의 자비 없는 응징을 끝까지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 19회는 내일(5월 1일) 밤 9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