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배우 김영광, 종영 ‘안녕? 나야!’ 김영광의 새로운 발견! 천의 얼굴 X 팔색조 매력의 ‘힐링캐+동심캐’ 완성! 조아제과 신입사원 입사까지 '해피 엔딩'

배우 김영광, 종영 ‘안녕? 나야!’ 김영광의 새로운 발견! 천의 얼굴 X 팔색조 매력의 ‘힐링캐+동심캐’ 완성! 조아제과 신입사원 입사까지 '해피 엔딩'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1.04.09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영광, KBS 2TV ‘안녕? 나야!’로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 보여줬다! 여심까지 잡은 만능캐!
‘안녕? 나야!’ 방송 화면 캡처
사진제공 : ‘안녕? 나야!’ 방송 화면 캡처

‘안녕? 나야’ 김영광이 피터팬 같은 수수함과 자신의 모습을 잃지 않고 성장한 ‘한유현’ 역을 완성하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천의 얼굴, 팔색조 매력의 힐링캐, 동심캐를 완성한 그는 한층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며 그의 앞으로를 응원하게 만들었다.

김영광은 지난 8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극본 유송이/ 연출 이현석/ 제작 비욘드제이,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마지막회까지 열연을 펼쳤다. 티 없이 해맑고, 순수한 재벌 2세 한유현부터 아버지와 조아제과를 지키기 위해 나설 줄 아는 듬직한 한유현의 모습을 연기해 호평을 얻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현과 반하니(최강희 분)가 과거부터 연결됐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두 사람의 인연의 시작이 하니의 아버지였던 것. 둘의 인연이 풀리고, 잡스도령(이규현 분)이 유현에게 했던 말까지 해서 더해지며 두 사람은 17세 하니(이레 분)을 돌려보낼 실마리를 조금씩 잡아가기 시작했다. 유현은 17세 하니가 돌아가는데 키맨으로 활약하며 마지막까지 극의 텐션을 조율했다.

또한 유현의 따뜻한 인간미를 느끼기에 충분한 회차였다. 유현은 고모(백현주 분)를 진심으로 용서하는 것은 물론 갑자기 없어진 17세 하니를 찾기 위해 함께 고군분투해 본연의 매력을 돋보이게 만들었다. 

유현은 17세 하니가 떠나고 힘들어하는 하니를 위로해줬다. 김영광은 힘든 상황에서도 담담한 유현을 담백한 말고, 묵직한 연기력으로 그려냈다. 여기에 조아제과 경영권을 도윤(지승현 분)에게 넘기고 제품개발팀 신입으로 들어온 유현의 패기 넘치는 모습을 김영광은 안정적이고 재치있는 연기력으로 표현해 몰입을 재미를 더했다.

뿐만 아니라 유현은 하니와 핑크빛 로맨스를 완성해 보는 이들을 설레게 만들었다. 하니와의 관계를 가족들에게 인정받고 부끄러워하는가 하면, 서툴게 다가가는 유현의 모습은 순수한 유현의 캐릭터를 느끼기 충분했다. 이런 유현을 귀엽게 보고 먼저 리드하는 하니의 모습은 여심을 설레게 만들기 충분했다. 하니와 유현의 로맨스가 더 귀엽고 순수해 보일 수 있었던 것은 김영광 특유의 범접할 수 없는 비주얼에 더해진 반전 귀여움 덕분이었다.

이처럼 김영광은 사랑도 이루고, 가족과 회사를 지키는 한유현을 연기하며 한층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줬다. 또한 흡입력 있는 연기로 다양한 상황을 오가는 완벽 소화하며 시청자들의 폭풍 공감을 자아냈다. 

또한 다채로운 스펙트럼의 감정선을 그려내며, 어른 동화 같은 '안녕? 나야!'에서 동심을 담을 캐릭터를 완성했다. 또한 사람들을 위로하고 보듬어 가는 유현을 표현하며 힐링 캐릭터를 완성해 호평을 받았다.

방송 후 시청자들 역시 캐릭터와 함께 성장한 김영광의 모습에 박수를 보냈다. 얼굴 찌푸릴 것 하나 없이 막힘없이 쭉쭉 자신의 방식대로, 사람을 있는 그대로 보는 한유현 역은 김영광이기에 사랑받을 수 있었다는 평이다. 

김영광은 올해 상반기 드라마와 영화로 그 누구보다 바쁜 시간을 보내며 시청자와 관객을 만족시키는 배우로 발돋움했다. 김영광은 잠시 휴식을 취하고, 차기작을 선정해 멋지게 돌아올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