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MBC ‘라디오스타’ 모태범, 국제 대회 후 ‘엉금엉금’ 귀국한 사연은? “장가 못 갈 뻔했다” 왜! 태릉선수촌에 ‘하트 시그널’ 성지 있다?!

MBC ‘라디오스타’ 모태범, 국제 대회 후 ‘엉금엉금’ 귀국한 사연은? “장가 못 갈 뻔했다” 왜! 태릉선수촌에 ‘하트 시그널’ 성지 있다?!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1.03.09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태범, “빙속 여제-연느님 극과 극 모습” 밴쿠버 올림픽 ‘金메달 동기’
MBC ‘라디오스타’
사진제공 : MBC ‘라디오스타’

‘빙신’ 모태범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국제 대회 후 ‘엉금엉금’ 불편한 걸음걸이로 귀국해야 했던 사연을 들려주며 “장가를 못 갈 뻔했다”고 회상한다. 

또 모태범은 태릉선수촌에 ‘하트 시그널’ 성지가 있다고 귀띔하고, 반전 취미 생활을 공개해 현장 모두를 놀라게 만든다고 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스페셜 MC’ 나태주는 할리우드에 진출해 휴잭맨과 호흡을 맞춘 ‘반전 과거’를 고백한다. 

오는 10일 밤 10시 2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 연출 강성아)는 스포츠 선수에서 예능 선수로 발돋움 중인 4인 김동현, 모태범, 이형택, 윤석민과 함께하는 ‘예능 선수촌’ 특집으로 꾸며진다. 

모태범은 현역 시절 에피소드부터 예능인 변신 후 배신감을 느낀 일화까지 가감 없이 들려준다. 먼저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복인 스킨 슈트, 일명 ‘쫄쫄이’ 때문에 경험한 ‘아찔한 경기’를 회상한다. 모태범은 “쫄쫄이 의상이 숨 막힐 정도로 압박이 크다”며 갑작스레 의상을 교체한 체 대회에 임했다가 큰일 날 뻔한 사연에 대해 들려준다.  

모태범은 당시 기억에 여전히 아찔한 듯 진땀을 흘리며 “장가를 못 갈 뻔했다”라고 털어놓는다고 해 무슨 사연일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모태범은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서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역사상 처음으로 남자 500m 금메달을 목에 건 ‘빙신(氷神)’. 전 국민을 열광케 했던 밴쿠버 올림픽 ‘금메달 동기’ 스피드스케이팅 이상화, 피겨스케이팅 김연아와 여전히 절친이라는 그는 ‘빙속 여제’ 이상화와 ‘연느님’ 김연아의 극과 극 성격을 공개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또 모태범은 태릉선수촌 안에 ‘하트 시그널’ 성지가 있다고 귀띔해 솔깃하게 하더니, 반전 취미를 공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고 전해진다. 김구라의 뜨거운 리액션을 부른 그의 반전 취미는 대체 무엇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스페셜 MC로 출격하는 ‘트로트 태권맨’ 나태주는 “스판 바지를 입어야 자신감이 올라간다”며 징크스를 고백한다. 이어 나태주는 ‘미스터 트롯’ 후 첫 행사 무대에서 바지 때문에 아찔한 경험을 했다고 털어놓을 예정이어서 궁금증이 증폭된다. 

또 나태주는 ‘미스터 트롯’ 참가 전 할리우드에 데뷔했던 반전 과거를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영화 '엑스맨' 시리즈에서 ‘울버린’으로 활약한 휴잭맨과 호흡을 맞췄다는 나태주는 “휴잭맨이 추천한 차기 울버린이었다”라고 밝히며 뿌듯해한다고 전해진다. 

모태범이 국제 대회 후 엉금엉금 귀국한 사연은 오는 10일 수요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