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MBC '라디오스타' 오은영, 청천벽력 같은 6개월 시한부 선고 “죽음 준비해야 했다”..‘긍정의 힘’ 회복한 비결은?

MBC '라디오스타' 오은영, 청천벽력 같은 6개월 시한부 선고 “죽음 준비해야 했다”..‘긍정의 힘’ 회복한 비결은?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1.02.24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아해결사 아닌 '엄마 오은영'의 일상? "재수했던 아들에게 잔소리 안 해"
MBC ‘라디오스타’
사진제공 : MBC ‘라디오스타’

소아청소년정신과 전문의 오은영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시한부 선고를 받고 죽음을 준비해야 했던 과거를 회상한다. 오은영은 수술실로 걸어가던 짧은 시간, “아들 얼굴이 해님처럼 떠올라 통곡을 했다”며 '육아 멘토' 아닌 '엄마 오은영'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오늘(24일) 밤 10시 2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 연출 강성아)는 아이들 케어 하느라 24시간이 모자란 슈퍼 엄마 아빠 4인 오은영, 송창의, 김지혜, 이지혜와 함께하는 ‘창의적인 육아의 지혜’ 특집으로 꾸며진다.

어떤 상황에도 차분하게 육아 솔루션을 제시하고, 긍정적인 기운을 뿜어내 ‘육아 멘토’로 불리는 오은영은 지난 2008년 청천벽력 같은 6개월 시한 선고를 받았었다고 고백한다. 

오은영은 “건강검진 복부 초음파 중 담낭에 악성 종양이 의심된다더라. 몇 개월 살 수 있느냐고 물으니 6개월 정도라고 했다”라고 털어놓는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담낭 내 종양 확인을 위한 수술을 앞두고, 대장암까지 진단받았다. 오은영은 “두 가지 수술을 해야 했다. 당시 아들이 초등학교 5학년이었다. 수술실로 향하는데 아들 얼굴이 해님처럼 떠올라 통곡을 했다”며 며칠 사이에 죽음을 준비해야 했던 시기, 모성애를 뜨겁게 체감했다고 고백한다. 

다행히 대장암은 초기, 담낭 내 종양은 양성이었지만 갑작스러운 변화에 깊은 상심에 빠졌었다고. 오은영은 “아무리 늦게까지 일을 하고 환자를 상담해도 지치지 않았다. 그런데 암 수술 후 마음이 힘들더라”라며 크게 좌절했던 당시 ‘긍정의 힘’을 회복할 수 있었던 비결을 들려줘 훈훈함을 안길 예정이다. 

오은영은 “나는 잔소리를 싫어하는 사람이다. 우리 아이가 재수를 했는데, 그때도 잔소리를 안 했다”고 아들과의 일화를 공개해 다른 출연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는 전언이다. 

‘전문가’ 아닌 ‘인간 오은영’의 이야기도 공개된다. 오은영은 노래방에서 누군가가 알아보면 본래 애창곡 대신 발라드 위주로 노래를 선곡한다고 반전 사실을 고백하는가 하면, 20년째 ‘미스코리아 st’ 헤어스타일을 유지하는 이유와 함께 풍성한 모발 비결을 대공개 할 예정이어서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오은영이 회상하는 6개월 시한부 선고 당시 장면은 오늘(24일) 수요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