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JTBC '괴물' 신하균X여진구가 직접 밝힌 관전 포인트 & 본방사수 ‘심쿵’ 독려샷

JTBC '괴물' 신하균X여진구가 직접 밝힌 관전 포인트 & 본방사수 ‘심쿵’ 독려샷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1.02.19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 치밀하게 쫓는다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JTBC스튜디오
사진 제공 :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JTBC스튜디오

‘괴물’ 같은 두 남자의 뜨거운 진실 추적이 시작된다. 

JTBC 금토드라마 ‘괴물’(연출 심나연, 극본 김수진,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JTBC스튜디오) 측은 첫 방송을 앞둔 오늘(19일), 신하균과 여진구가 직접 밝힌 관전 포인트와 훈훈한 본방사수 독려샷을 공개했다. 

심리 추적 스릴러 ‘괴물’은 만양에서 펼쳐지는 괴물 같은 두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다. ‘괴물은 누구인가! 너인가, 나인가, 우리인가’라는 질문을 끊임없이 던지며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을 치밀하게 쫓는다. ‘열여덟의 순간’, ‘한여름의 추억’에서 감각적이고 세밀한 연출을 선보인 심나연 감독과 ‘매드독’ 등을 통해 치밀하고 짜임새 있는 필력으로 호평받은 김수진 작가가 의기투합해 완성도를 담보한다. 

무엇보다 심리 추적 스릴러의 진수를 선보일 ‘연기 괴물’ 신하균, 여진구의 시너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신하균은 속내를 알 수 없는 만양 파출소 경사 ‘이동식’으로 분해 극을 탄탄하게 이끈다. 이동식은 20년 전 자신의 인생을 송두리째 뒤바꾼 희대의 연쇄 살인과 유사한 사건을 다시 마주하며 요동치는 인물. 신하균은 감정의 극단을 오가는 이동식의 심리를 내밀하게 풀어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신하균은 “이동식은 슬픔이 차고 넘쳐서 미쳐버릴 수밖에 없는 사람이다. 그렇기에 자신만의 방법으로 사건을 파헤쳐 나간다”라며, “결과보다 과정이 더 흥미로운 작품이니 비밀 많은 인물들의 이야기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 “‘괴물’은 인간의 심리를 섬세하게 파고드는 심리 추적 스릴러다. 볼수록 다음 회가 궁금해지는 작품”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믿고 보는 여진구의 변신도 기다려진다. 옥죄어 오는 혼돈에 매몰되지 않고 진실을 추적해나가는 집념의 ‘한주원’을 통해 연기 천재의 진가를 발휘할 전망. 비밀을 안고 만양으로 내려온 엘리트 형사 한주원은 ‘괴물보다 더 괴물’ 같은 파트너 이동식과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는 위험한 공조를 시작한다. 여진구가 뽑은 관전 포인트는 ‘심리전’이다. 그는 “1회부터 숨 막히는 심리전이 펼쳐진다. 방송을 보시면 어느새 그 심리전에 푹 빠져들 것”이라고 자신하며, “각자의 인물들은 어떤 비밀을 가졌는지, 진실은 무엇일지, 사건은 어떻게 흘러갈지를 함께 추리해 나가면서 보시면 좋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탄탄한 대본과 치밀한 연출, 그리고 섬세한 연기까지 삼박자를 모두 놓치지 않기 위해서 최선을 다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린다”라며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서로를 향한 도발과 경계를 멈추지 않으며 지독하리만치 치열한 진실 추적에 나서는 이동식과 한주원. 가치관도, 방식도 다른 두 사람이 어떻게 사건을 추적해 나갈 것인지, 진실 너머에는 무엇이 기다리고 있을지 첫 방송이 기다려진다.

한편, JTBC 금토드라마 ‘괴물’은 오늘(19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