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안녕? 나야!’ 김영광, 이렇게 귀여운 ‘재벌 2세 빈대’는 처음이야! 넉살 넘치는 ‘생명의 은인’ 드립으로 최강희에게 돈 빌리기 성공!

‘안녕? 나야!’ 김영광, 이렇게 귀여운 ‘재벌 2세 빈대’는 처음이야! 넉살 넘치는 ‘생명의 은인’ 드립으로 최강희에게 돈 빌리기 성공!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1.02.19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강희와 ‘채무 케미’ 활활~ ‘매력X연기력’ 만개! 시청자 호평 세례!
‘안녕? 나야!’ 방송화면 캡처
사진제공 : ‘안녕? 나야!’ 방송화면 캡처

이렇게 귀여운 ‘재벌 2세 빈대’는 처음이다. 배우 김영광이 드라마 ‘안녕? 나야!’의 주인공으로 매력과 연기력이 만개해 시청자를 확 끌어당기는 역할을 제대로 하고 있다.

김영광은 지난 18일 방영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극본 유송이 / 연출 이현석 / 공동제작 비욘드제이,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의 2회에서 조아제과의 재벌 2세인 한유현으로 활약했다. 

유현은 아버지 한회장(윤주상 분)과의 내기에서 져 집에서 쫓겨난 뒤 이른바 감방동기 반하니(최강희 분)에게 빈대를 붙는 모습으로 큰 웃음을 줬다. 그는 집에서 쫓겨난 뒤 우연치 않게 또 다시 만난 하니가 차에 치일 위기에 처하자 그녀를 구했다. 

이에 병원비가 필요해진 유현은 하니를 발견하자마자 병원비를 내 달라며 특유의 넉살을 부렸다. 하니를 ‘줌마’라는 귀여운 호칭으로 부르는 그는 위기의 순간마다 “생명의 은인인데”라며 다친 팔을 들어올리고 장화신은 고양이 표정을 지어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을 발산했다.

아버지 한회장의 불호령으로 전화를 받지 않는 사촌형과 형수로 인해 자금줄이 아예 끊겨버린 유현은 몰래 집에 잠입하는데 성공했고 값이 나가는 시계 등 짐을 꾸려 몰래 빠져나가려던 중 아버지 한회장과 대면하게 됐다. 

아버지 한회장은 그동안 유현이 취미로 쓴 돈 18억 2천 18만원을 갚으라며 모아 놓은 영수증을 보여줬고, 18만원을 깎아주는 호의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18억을 되내이던 유현은 짐을 놓고 가라는 아버지 한회장에게 “이거 내 전 여친들이 사준 건데”라며 삐죽이면서도 귀여운 모습으로 도망을 쳐 시청자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호텔에서 먹은 음식값을 넉살과 애교로 10배를 갚겠다며 하니에게 돈을 빌렸던 유현이 17하니(이레 분)로 인해 위기에 처한 하니의 부름을 받으며 결국 그녀와 계속 엮이고 엮였다. 

여기에 유현이 돈을 갚으라는 하니의 부름으로 함께 찜질방까지 가게 되면서 단순한 만남을 넘어서는 뫼비우스 띠 같은 인연의 관계가 형성되기도 했다. 그는 자신이 불리한 상황이 될 때마다 “생명의 은인인데”라는 드립으로 큰 웃음을 선사하기도.

이 같은 ‘재벌 2세’ 캐릭터는 자칫하면 시청자들로 하여금 밉상으로 낙인 찍힐 수도 있는 역할이다. 하지만 김영광은 얼굴 표정부터 대사 처리, 그리고 행동 하나하나가 미워할 수 없는 넉살과 장난끼 가득한 한유현 그 자체로 시청자들을 끌어당기며 연기력과 매력이 만개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그의 한 걸음 한 걸음에 모두가 주목하고 있는 상황. 김영광은 드라마 ‘안녕? 나야!’로 호평을 받고 있을 뿐 아니라 그가 주인공을 맡은 영화 ‘미션 파서블’도 흥행 기록을 세우고 있어 주목된다. ‘미션 파서블’은 예매율 뿐 아니라 박스 오피스 1위, 관람객 평점 9.57(네이버, 19일 자정 기준)을 기록했다. 이처럼 드라마와 영화의 호평과 흥행으로 배우로서 의미 있게 2021년 상반기를 달리고 있는 김영광의 앞으로의 행보가 주목된다.

김영광은 그동안 ‘파수꾼’, ‘피노키오’ 등 드라마와 ‘너의 결혼식’, ‘원더풀 고스트’ 등 영화를 넘나들며 주연 배우로 성장하는 탄탄한 필모그라피를 쌓아왔다. 범접할 수 없는 모델 포스를 풍기지만 인간적인 매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그는,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다양한 활동에 참가하며 시청자들에게 큰 주목을 받는 배우로 성장하고 있다.

한편, 김영광이 열연을 펼치는 ‘안녕? 나야!’는 매주 수-목요일 밤 9시 30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