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달이 뜨는 강' 김소현X지수 본격 인연 시작→시청률 상승세...월화극 왕좌 지켰다 '9.7%'

'달이 뜨는 강' 김소현X지수 본격 인연 시작→시청률 상승세...월화극 왕좌 지켰다 '9.7%'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1.02.17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이 뜨는 강' 김소현 출생의 비밀→지수 바꾼 강하늘 유언, 흥미진진 전개 '몰입도↑'
빅토리콘텐츠
사진제공 : 빅토리콘텐츠

'달이 뜨는 강’ 김소현과 지수가 본격적으로 엮이기 시작했다. 

2월 16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극본 한지훈/연출 윤상호/제작 빅토리콘텐츠) 2회에서는 살수 염가진(김소현 분)으로 살고 있는 공주 평강과 온달(지수 분)이 본격적으로 엮여갔다. 이와 함께 두 사람의 베일에 싸여있는 8년이 조금씩 밝혀져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이토록 재미있는 전개에 시청률도 상승했다. 2월 17일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달이 뜨는 강' 2회는 전국 기준 9.7%(2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 시청률보다 상승한 수치로, '달이 뜨는 강'은 2회 연속 월화드라마 왕좌를 지켜냈다.

지난 방송에서 자신을 위협하던 밀렵꾼을 무찔러 준 염가진에게 "나 너 알아"라고 말했던 온달. 사실 그는 사람을 다치게 하고 그냥 가려던 염가진을 살수라고 알은체 한 것이었고, 염가진은 의심을 피하기 위해 온달을 도와 밀렵꾼을 치료했다. 이어 온달은 다시 길을 떠나려는 염가진까지 치료해 주며 "앞으론 남도 다치게 하지 말고 스스로도 잘 지켜. 귀한 목숨이다"라고 말해 염가진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그러나 염가진은 살수로서 고구려 태왕 평원왕(김법래 분)을 죽이러 가는 길이었다. 이는 살수의 업을 벗기 위한 염가진의 마지막 임무로, 그는 먼저 궁녀로 위장해 황궁에 들어갔다. 어린 시절 살던 곳에 가자 계속 떠오르는 기억들에 염가진은 혼란을 느꼈다. 평강만이 아는 족자와 검의 위치를 기억하고 정리하는 염가진을 보며 유모였던 공손(김정영 분)은 그 궁녀에게서 평강을 떠올려냈다.

제의 당일 무사히 무녀로 변신해 잠입한 염가진. 그러나 송학산성을 지키는 성주이자, 계루부 고원표(이해영 분)의 장남인 고건(이지훈 분)이 '무녀가 태왕을 노릴 것이다'라는 글이 적힌 종이를 발견했고 그 무녀가 누구인지 찾기 시작했다. 

이런 가운데 제사를 지내던 평원왕은 무녀로 침입한 염가진을 보고 경악했다. 죽은 연왕후(김소현 분)과 똑같이 생긴 염가진의 외모에 놀란 것이다.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느낀 염가진은 급하게 도망치려 했고 이 과정에서 평강의 어린 시절 사부였던 고건과 칼싸움을 펼쳤다. 

겨우 빠져나온 염가진은 뒤쫓아온 군사들과 싸우다 절벽에서 떨어질 뻔했다. 이때 온달이 등장해 염가진을 구해줬고, 염가진 역시 남은 군사가 온달에게 쏜 화살을 대신 맞고 쓰러졌다. 이후 온달은 장님인 사씨부인(황영희 분)과 둘이서 살고 있는 초막으로 염가진을 데려갔다. 

처음엔 이들을 경계하던 염가진이지만 세상 사람들과 달리 너무나 따뜻하고 순수해 보이는 온달의 모습에 서서히 마음의 벽을 허물었다. 그러나 천주방에서 그를 찾아온 친구 타라진(김희정 분), 타라산(류의현 분) 남매는 염가진에게 살수의 얼굴을 아는 자는 죽이거나, 결혼을 해서 가족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경고했다. 

온달을 죽이고 싶지 않은 염가진은 그를 죽일지, 꼬실지 깊은 고민에 빠졌다. 그런 염가진의 고민을 모르는 온달은 계속 염가진에게 다정함을 보여줬다. 온달을 위해서라도 다시 그를 떠나려던 염가진. 온달은 떠나려는 염가진에게 노잣돈 대신 자신이 깎은 기마 모형을 건넸다. 선물을 받고 줄 것이 없어 당황하는 염가진을 보며 친구 타라진이 살짝 밀어 뜻밖의 포옹 상황을 만들었다. 

우연한 첫 만남을 시작으로 서로를 구해주고, 새로운 운명을 만들어가고 있는 염가진과 온달. 알 수 없는 이끌림에 스스로 놀라면서도 온달과 결혼할 생각까지 하는 염가진과 그런 염가진에게 한없이 다정한 온달이 서로에게 스며들어가는 과정은 안방극장에 설렘을 선사했다. 두 인물을 연기하는 김소현과 지수의 섬세한 연기와 케미가 이 설렘을 가중시켰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온달이 산 속에서 눈이 먼 사씨 부인과 살아가는 이유와 염가진의 출생의 비밀도 밝혀졌다. 온달은 "복수 같은 건 없다. 부디 바보가 되어 조용히 평온하게 살아남거라"는 아버지 온협(강하늘 분) 장군의 유언과 자신을 위해 두 눈을 포기한 사씨 부인을 지키기 위해 바보처럼 살기를 택했다. 또한 염가진은 자신이 가지고 있던 청옥 목걸이에 친부모에 대한 비밀이 있다는 것을 깨달아 앞으로 더욱 흥미진진한 전개를 예고했다.

한편 본격적인 청춘 로맨스에 시동을 걸며 재미와 설렘을 동시에 잡고 있는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3회는 오는 2월 22일 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