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사람인, 지난해 채용공고 전년대비 14% 줄어”

“사람인, 지난해 채용공고 전년대비 14% 줄어”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1.02.09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 채용 ‘IT’ 업종이 주도, ‘서비스업’ -31.6%로 가장 큰 폭으로 감소

지난해 구직자들은 채용절벽을 맞닥뜨렸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지난해 자사 사이트에 게재된 채용공고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체 채용공고는 전년도인 2019년보다 13.9%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발생 초기였던 상반기에는 월평균 감소율이 무려 -18.9%나 됐으나, 하반기에는 평균 -7.5%로 점차 나아지는 모양새를 보였다.

타격이 가장 컸던 업종은 단연 ‘서비스업’으로 채용공고가 무려 31.6% 감소했다. 10건의 채용공고 중 3건이 휘발된 셈이다. 가장 직접적으로 타격을 입은 ‘호텔·여행·항공’은 절반 이상인 56%가 줄었다. 대면이 불가피한 업종인 ‘뷰티·미용’의 채용공고 역시 53.9% 줄어들었다.

계속해서 ‘교육업’(-23.5%), ‘은행∙금융업’(-17.9%),‘의료∙제약∙복지’(-15.8%),‘미디어∙디자인’(-15.7%), ‘판매∙유통’(-12.8%), ‘제조∙화학’(-10.5%), ‘건설업’(-10.2%) 의 순으로 낙폭이 컸다.

그러나 이런 와중에서도 약진은 있었다. ‘기관∙협회’ 분류의 채용공고는 2019년보다 오히려 1% 늘었다.

또한, 언택트 및 온택트 산업의 부상으로 ‘IT∙웹∙통신’ 채용공고는 비교적 낮은 감소폭(-2.2%)을 보였으며, ‘IT∙웹∙통신’의 중분류 중 ‘쇼핑몰∙오픈마켓’은 언택트 소비 트렌드를 등에 업고 전년 대비 4.2% 늘어났다.

눈에 띄는 중분류를 살펴보면, ‘제조∙화학’ 하위인 ‘농업·어업·광업·임업’(14.6%), ‘가구·목재·제지’(11.9%), ‘생활용품·소비재·사무’(8.3%), ‘식품가공·개발’(6.6%) 등 ‘식주(食住)’ 관련 업종의 채용공고가 늘어났다. 특히 ‘가구·목재·제지’는 5월까지 월평균 -12%를 기록하다가, 6월 반등하여 연말까지 월평균 33.9% 채용공고가 늘어났다. 집콕 생활이 장기화되면서 해당 산업의 발달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