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아카, 전북 발산초와 함께 AI 로봇 뮤지오 활용해 디지털 교육 전환

아카, 전북 발산초와 함께 AI 로봇 뮤지오 활용해 디지털 교육 전환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1.01.28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오는 아카가 개발한 커뮤니케이션 AI 엔진 ‘뮤즈’를 탑재한 인공지능 로봇

아카에이아이(AKA AI, 이하 아카)는 전북 군산 발산초등학교와 인공지능(AI) 학습 로봇 ‘뮤지오(MUSIO)’ 공급 계약을 맺고 설치를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도입은 전북교육청 소속 교육 기관으로는 최초 사례로, 전교생 33명의 학교가 지역적 한계를 극복하고 디지털 전환이라는 미래 혁신 교육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내린 과감한 결정으로 평가된다.

뮤지오는 아카가 개발한 커뮤니케이션 AI 엔진 ‘뮤즈’를 탑재한 인공지능 로봇이다. 딥러닝 알고리즘을 바탕으로 대화 문맥과 상황을 인지하고 사용자와 나눈 대화 내용을 기억해 의사소통을 할 수 있다.

또 영어회화 학습 시스템 및 실력 측정용 알고리즘을 탑재해 영어 실력 측정 및 향상에 도움을 주며, 학생 수준에 따라 영어 대화 난이도를 인공지능이 스스로 조정하는 등 교육형 인공지능 기술에 초점을 두고 있다.

아카는 뮤지오와 함께 교육 기관의 교육 목표를 효과적으로 달성하고, 학습 성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교육 기관을 위한 ‘아카데미 모드’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교육 현장에서 로봇 활용을 극대화할 수 있는 ‘로봇을 활용한 학습지도안’을 자체 제작해 학교, 학원, 홈스쿨 가정 등에 직접 배포하고 있다.

학습지도안은 전문 영어 강사와 국제학교 교사 출신의 전문가가 개발에 참여해 일선 선생님들과 홈스쿨 가정들 사이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카는 이와 함께 국내 맞춤형 교육 커리큘럼을 구성하고자 현재 EBS 등 다양한 파트너와 함께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발산초는 지역 간 교육 격차 해소하고자 뮤지오를 도입했다.

대부분의 학교는 정규 교육 과정으로 영어 수업을 진행하지만, 학생들 상당수는 사교육이나 여러 통로를 통해 미리 영어 선행 학습을 하는 경우가 많다. 반면 저소득층 및 도시 외 지역 학생들은 사교육 혜택을 제대로 받을 수 없어 시작부터 격차가 벌어진 상태로 진행된다. 이와 같은 격차를 해결하고 아이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뮤지오 도입을 결정했다는 것이다.

발산초는 사교육이 힘든 지역에서 인공지능을 결합한 새로운 교육용 로봇의 도입은 지역 학교의 큰 도전이라며 지역 내 학부모들에게 놀랍고 새로운 영어교육 방식을 제공해 지역 간 교육 격차를 천천히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카 레이먼드 정 대표는 “발산초가 전북교육청 소속으로 처음 뮤지오를 도입한 것은 감동적이면서 큰 격려가 된다”며 “현재 한국을 어려움으로 몰아넣은 부동산 문제도 단순히 수요·공급 문제가 아닌 문화, 교육적 문제의 연장선이며,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의 핵심 가운데 한 가지는 강남 등 소수 지역이 독점한 문화, 교육 환경의 우월성과 독점성을 해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공지능 기술과 로봇으로 현재 문제를 해결할 수 있고, 이런 변화를 위해 아카는 지속해서 ‘담대한 변화’를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믿는다”며 “시외 지역 전교생 33명의 작은 학교가 시험할 교육의 디지털 전환은 한국의 미래 교육 현장에 상징적 함의와 실험적 모델을 제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020년 3월 아카가 제주 무릉초·중학교에 인공지능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뮤지오를 도입한 교육기관은 약 20개에 이르며 일본 내 사례까지 합치면 140개에 달한다.

아카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2020년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에서 초·중·고 교육 분야 ‘에듀테크 멘토링’ 사업의 최종 수행 기관으로 선정됐으며, 2021년 미국 Edison Awards에 후보로 선정돼 기술 및 시장 혁신성을 입증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