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사소설의 대표적 작가 ‘가사이 젠조 소설집 1’ 출간

사소설의 대표적 작가 ‘가사이 젠조 소설집 1’ 출간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1.01.28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과 자신의 문학에 심취하고 그 외의 것을 일체 외면하는 과격한 일면을 지닌 작가

이 책은 일본 사소설의 대표적 작가 가사이 젠조의 소설집이다. 가사이 젠조는 자신과 자신의 문학에 심취하고 그 외의 것을 일체 외면하는 과격한 일면을 지닌 작가이기도 하다.

처녀작 ‘애절한 아버지’는 삶의 굴레에서 벗어나고 싶지만 끈질기게 매달리는 어린 자식을 애처롭게 바라보는 아버지의 이야기를 담았다. ‘누나’에서는 술만 마시고 빈둥대는 남편의 손아귀에서 벗어나 여공 생활을 하는 누나의 삶을 보며 결국 운명에서 벗어날 수 없는 기구한 삶을 의식하고 그와 크게 다를 바 없는 동생 규이치의 삶을 조망했다.

생활고로 아이들을 데리고 전전하며 삶의 감흥을 잃지만 그런 와중에도 예술을 포기할 수 없는 아버지를 그린 ‘어린 자식을 데리고’는 작가의 출세작이기도 하다.

시골 마을에서 벌어진 작은 소동극을 그린 ‘마분석’은 죽은 말에게서 보물이 나왔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옥신각신하는 인물들을 통해 소문을 좇는 마을 사람들의 우매함과 유머가 뒤섞인 작품이다. ‘성무능자’는 시골 기생을 플라토닉 러브의 대상으로 삼은 산키치의 이야기를 그렸다. 그는 기생 ‘긴야’를 비인격적으로 대하는 졸부 예술가 나루세를 비난한다. 사랑하는 ‘긴야’를 차지한 나루세를 바라보며 분노하는 동시에 체념하지만 자신 또한 다른 기생을 불러내 힘든 마음을 위로한다.

가족과 해체된 고독한 삶 속에서 빈곤과 자신의 신념 사이에서 방황하는 이들을 청년, 아버지, 작가 등의 인물을 통해 그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