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레고그룹, 음악-AR 결합 신규 시리즈 ‘레고 비디요’ 공개

레고그룹, 음악-AR 결합 신규 시리즈 ‘레고 비디요’ 공개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1.01.27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물 레고 세트와 앱 활용해 나만의 AR 뮤직비디오 만들고 공유 가능… 3월 1일 정식 론칭

레고그룹(LEGO Group)이 유니버설뮤직그룹(Universal Music Group, 이하 UMG)과 공동 개발을 통해 레고 놀이와 음악, SNS가 결합된 신개념 시리즈 ‘레고 비디요(LEGO VIDIYO)’를 공개했다.

오는 3월 1일 정식 출시를 앞둔 레고 비디요 시리즈는 실제 레고에 AR 기술을 결합해 언제 어디서든 나만의 뮤직비디오를 만들고 전용 앱을 통해 전세계 이용자들과 공유할 수 있는 제품이다. 음악과 레고 시스템의 융합을 통해 아이들이 선곡부터 편곡, 뮤직비디오 제작까지 자신만의 새로운 방식으로 음악을 즐기며 창의적인 표현력을 기를 수 있도록 개발됐다.

레고그룹은 레고 비디요만의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기존 레고 시리즈와는 차별화된 요소를 다채롭게 도입한다. 비디요 앱으로 스캔해 나만의 AR 레고 밴드를 꾸릴 수 있는 전용 ‘밴드 메이트 미니피겨’와 뮤직비디오에 각종 특수효과를 더해주는 ‘비트비츠(BeatBits)’ 브릭, 뮤직비디오 공유뿐 아니라 다양한 음악 관련 콘텐츠를 제공하는 안전한 전용 SNS 플랫폼을 선보일 예정이다.

레고 비디요로 나만의 뮤직비디오를 만들기 위해선 먼저 모바일 기기에 레고 비디요 앱을 다운로드한 후 원하는 음악을 선택해야 한다. UMG와 협업을 통해 UMG 소속 최정상 아티스트들의 최신 히트곡부터 각 시대를 아우르는 명반들까지 폭넓은 장르의 음악이 제공된다.

음악 선택 후 앱의 스캔 기능으로 실물 레고 비디요 세트와 뮤직비디오 무대의 배경이 될 장소를 스캔하면 준비가 완료된다. 뮤직비디오에 등장시키고 싶은 레고 밴드 메이트 미니피겨를 스캔하면 앱에서 동일한 미니피겨가 살아 움직이기 시작한다. ‘비트비츠 브릭’을 스캔하면 각 브릭에 해당하는 음악·영상 효과와 특별한 댄스 동작, 배경과 의상 등 특수효과가 더해져 마음대로 뮤직비디오를 꾸밀 수 있다. 배경은 내 방부터 멋진 장소까지 어디든지 가능하다.

완성된 나만의 뮤직비디오는 레고 비디요 앱에 업로드해 전세계 이용자들과 공유하고 서로 소통할 수 있다. 어린이들의 안전한 SNS 경험을 위해 사용자의 얼굴과 같은 개인 신상 정보를 포함하지 않고 유해성 검사를 통과한 콘텐츠만 공개된다. 영상 길이는 60초를 기본으로 5, 10, 15, 20초 단위의 짧은 클립으로 편집도 가능하다.

이외에도 직접 프로듀서가 되어 레고 비디요 앱에서 밴드 메이트를 꾸미고 밴드 이름 짓기, 앨범 커버 디자인도 할 수 있다. 새로운 음악과 챌린지, 다양한 음악 콘텐츠도 앱에 정기적으로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줄리아 골딘(Julia Goldin) 레고그룹 최고마케팅책임자는 “아이들은 언제나 새로운 시도와 실험을 통해 자신만의 창의적인 세계관을 확장해 나간다”며 “레고 비디요는 레고 시스템과 음악의 융합을 통해 아이들이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완전히 새로운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리비에 로버트-머피(Olivier Robert-Murphy) 유니버설뮤직그룹 브랜드 총괄 부사장은 "레고그룹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전세계 아이들의 무한한 상상력에 영감을 줄 음악과 놀이의 힘을 전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레고 비디요와 함께 직접 뮤직비디오 프로듀서가 되어 새로운 음악의 세계를 탐험하고 완전히 새로운 놀이를 경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레고그룹과 유니버설뮤직그룹은 ‘레고 비디요’ 공개에 앞서 지난해 4월 레고 팬과 차세대 뮤지션, 내일의 크리에이터들을 독려하고 영감을 줄 수 있는 새로운 레고 시리즈 공동 개발을 위한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