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열린, 비대면 온라인 헬스장 ‘브이 피트니스’ 론칭

열린, 비대면 온라인 헬스장 ‘브이 피트니스’ 론칭

  • 권혁교 기자
  • 승인 2021.01.19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의 ‘2020 비대면 스포츠시장 융합 사업자전환 재설계 지원사업’ 프로그램 도움을 받아

피트니스 콘텐츠 전문 기업 열린(대표 이금호)이 온라인 헬스장 브랜드 ‘브이 피트니스(V FITNESS)’를 론칭하고 공식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브이 피트니스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서 만나볼 수 있다.

브이 피트니스는 문화체육관광부의 ‘2020 비대면 스포츠시장 융합 사업자전환 재설계 지원사업’ 프로그램 도움을 받아 론칭됐다.

해당 사업은 문체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재정 후원을 하며, 운영 기관인 상명대학교 경영대학원 상명피트니스MBA가 서울 및 수도권, 강원, 충청 지역에서 134개 참여 기업을 선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작업, 근로 환경이 정착한 상황에서 사업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민간 체육 시설, 스포츠 교육 서비스 관련 사업자, 창업자의 디지털 비대면 교육 환경을 구축하는 게 목적이다.

프로그램은 ‘온라인 교육(설계 콘텐츠 제작과 송수신, 데이터 분석 처리와 마케팅, 경영 지원) 등 디지털 콘텐츠 전문가 교육 과정’과 ‘비대면으로 사업 전환이 필요한 사업, 창업자(비대면 사업 재설계와 컨설팅 지원 등) 경영 지원’ 교육 등으로 구성됐으며, 2020년 11월 21일 비대면 수료식을 마쳤다.

프로그램의 모든 교육 과정을 수료한 열린 이금호 대표는 “다양한 커리큘럼 구성으로 실제 사업을 준비, 추진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또 상명피트니스MBA의 실전 교육 내용은 사업자의 어려움과 피트니스에 관한 여러 견해를 살펴보는 계기가 됐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 대표는 “브이 피트니스를 통해 코로나19로 대면 체육 활동을 피하게 된 국민들에게 여러 비대면 스포츠 콘텐츠를 제공함으로써 집, 사무실 등 다양한 공간에서 감염 걱정 없이 운동을 즐기고,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전문 체육 지도자들에게는 도약의 발판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