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편스토랑’ 윤은혜 “16살 데뷔, 1살 터울 간미연 큰 힘 됐다”

‘편스토랑’ 윤은혜 “16살 데뷔, 1살 터울 간미연 큰 힘 됐다”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1.01.15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스토랑’ 윤은헤X간미연 “너무 어렸던 우리, 서로 의지했다”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사진제공 :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신상출시 편스토랑’ 윤은혜와 간미연이 베이비복스 시절을 떠올렸다. 

1월 15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어묵’을 주제로 한 20번째 메뉴 개발 대결이 이어진다. 그 중 윤은혜는 베이비복스 시절부터 20년 동안 끈끈한 우정을 이어오고 있는 간미연과 그녀의 남편 황바울을 집으로 초대해 과거 추억을 되짚는 시간을 갖는다. 

이날 윤은혜는 간미연-황바울 부부의 다정한 모습에 부러움을 쏟아내면서도 함께 즐거워했다고 한다. 20년 전 베이비복스 시절부터 알고 지낸 간미연이 누구보다 행복해하는 모습에 윤은혜도 덩달아 행복해한 것이다. 

간미연 역시 레스토랑을 옮겨 놓은 듯 신나게 요리하는 윤은혜의 모습을 지켜보며 흐뭇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고. 간미연은 요리하는 윤은혜를 보며 “옛날부터 너(윤은혜)는 요리를 쉽게 했다. 베이비복스 때 숙소에 장어를 사와 구워 먹었던 게 생각난다.”라며 추억에 잠겼다고. 어린 나이부터 요리하는 걸 좋아했던 것. 

이에 윤은혜 역시 “언니(간미연)에게 정말 의지했고, 그래서 더 잘하고 싶었다. 한 살 터울의 언니였기 때문에 그랬던 것 같다.”라며 간미연에게 애틋한 고마움을 전했다. 실제로 16살 어린 나이에 베이비복스로 데뷔한 윤은혜는 쉽지 않은 일이 많았고 언니들이 있어 버텨냈다고 한다. 간미연 역시 “나도 은혜(윤은혜)에게 의지를 많이 했다. 우린 너무 어렸다.”라고 회상했다고. 

이어 두 사람은 함께한 20년을 되짚으며 더 진실 되고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한다. 20년이 지나 지금이기 때문에 털어놓을 수 있는 두 사람의 이야기는 ‘편스토랑’ 식구들은 물론 이날 스페셜MC로 출연한 걸그룹 (여자)아이들 우기의 마음까지 뭉클하게 만들었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서로를 의지하며 버텨온 원조 걸그룹 베이비복스의 윤은혜와 간미연. 20년 동안 변함없이 끈끈한 그녀들의 우정 이야기, 윤은혜가 간미연-황바울 부부를 위해 정성으로 준비한 3단 코스 요리 등은 1월 15일 금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