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고준, 외도아는 ‘홍수현 매니저’ 눈 앞에서 사망 충격 그 자체! 조여정의 ‘살인 시나리오’일까?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고준, 외도아는 ‘홍수현 매니저’ 눈 앞에서 사망 충격 그 자체! 조여정의 ‘살인 시나리오’일까?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1.01.15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여정-고준, 달콤 살벌한 위기의 부부! 긴장감 최고조! 조여정 청첩장 속 예비신랑은 같은 신문사 기자였다!
KBS 2TV '바람피면 죽는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 : KBS 2TV '바람피면 죽는다' 방송화면 캡처

‘바람피면 죽는다’ 고준이 사면초가에 빠졌다. 아내 조여정이 시키는 대로 그녀가 만든 도시락을 홍수현 매니저 유준홍에게 건넸다가 이를 먹던 매니저가 갑자기 사망한 것. 자신의 외도 사실을 아는 매니저의 죽음은 그를 충격과 공포로 몰아 넣으며 소름 돋는 엔딩을 선사했다.

또한 9년 전 조여정과 결혼을 약속한 남자가 바람을 피웠고, 의문의 차량 폭발 사고로 동거녀와 함께 세상을 떠났다는 사실도 공개돼 소름을 유발했다. 정혼자의 죽음이 조여정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 데다, 고준과 단둘이 있던 유준홍의 급사 또한 조여정이 꾸민 살인 시나리오는 아닌지 긴장감이 최고조에 달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극본 이성민 / 연출 김형석 김민태 / 제작 에이스토리) 12회에서는 남편 한우성(고준 분)과 고미래(연우 분)의 관계에 신경을 곤두세우는 강여주(조여정 분)의 모습이 그려지며 그녀의 과거사가 밝혀졌다.

지난 방송에서 여주는 미래의 문자 메시지 속 벽화를 보고 우성을 향한 미래의 마음을 확실히 알아챘다. 심기가 불쾌해진 그녀는 우성이 입었던 필드재킷을 내다 버렸다. 쓰레기 봉지에서 필드재킷을 발견한 우성은 여주에게 미래와 아무 사이도 아니라 해명했지만, 여주는 “고미래는 당신을 좋아해. 당신도 그걸 즐기잖아”라며 우성의 정곡을 찔렀다.

하필 이때 미래에게서 다급한 전화가 걸려왔고, 우성은 여주가 보는 앞에서 전화를 받았다. 그는 미래에게 연락하지 말라고 다시 한 번 쐐기를 박았다. 그러나 다음날 경찰서로부터 연락을 받은 우성은 집에서 나와 이곳에 피해 있던 미래와 만났고, 라면 데이트로 이어졌다. 미래는 우성의 자상함에 행복한 미소를 지었고, 미래를 가난한 학생으로 아는 우성은 연민을 느꼈다.

우성은 앞으로 연락해도 되느냐는 미래에게 다른 휴대전화 번호를 주며 관계 발전에 여지를 남겼다. 한편, 위치 추적 장치로 우성이 단골 라면집에서 점심을 먹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여주는 미래와 함께 있으면서 중국 요리를 시켰다는 우성의 뻔한 거짓말에 분노했다. 그녀는 새 책 '바람피우면 죽는다'의 내용인 변호사와 여배우의 불륜을 언급하며 우성을 긴장시켰다.

백수정(홍수현 분) 매니저 김덕기(유준홍 분)의 요청으로 경찰서에 가게 된 여주는 우성을 변호인으로 선임해 그를 앞세웠다. 그녀는 덕기에게 궁금한 점을 대신 물어봐 달라면서 직접 싼 도시락을 우성의 손에 들려 보냈다. 덕기는 여주가 싼 도시락을 허겁지겁 먹었고, 우성은 물을 떠다 주며 덕기를 자상하게 챙겼다. 하지만 반전이 있었다. 덕기가 자신과 수정의 불륜을 알고 있었던 것.

덕기는 긴장한 우성에게 “바람을 왜 피셨어요? 수정이 누나랑”이라고 대놓고 물었다. 오해라는 우성에게 그는 우성이 수정의 오피스텔에 드나드는 장면이 찍힌 CCTV USB가 있다고 해 충격을 줬다. 이때 수정의 오피스텔 CCTV USB의 소재를 덕기에게 물어봐 달라는 여주의 문자 메시지가 도착했고, 우성의 표정은 두려움으로 창백해졌다.

덕기는 우성에게 귓속말로 USB가 있는 곳을 말한 뒤 이내 발작을 일으키며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하는 모습으로 공포를 유발했다. 덕기의 갑작스러운 사망에 충격에 휩싸인 우성의 모습이 엔딩을 장식하며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끌어올리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덕기 외에도 우성과 수정의 불륜을 아는 인물이 등장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 주인공은 여주와 우성의 집 가사 도우미인 염진옥(송옥숙 분). 진옥은 우연히 수정의 오피스텔을 지나다 우성을 발견했고, 우성이 수정과 진한 스킨십을 하는 장면을 목격했다. 우성의 옷에서 뭔가를 꺼내 감춘 그녀는 누군가에게 돈을 부쳤다며 완벽한 해결을 지시해 또 하나의 미스터리의 시작을 알렸다.

그런가 하면 여주의 과거를 조사 중이던 국정원 최정예 요원 차수호(김영대 분)는 여주의 청첩장 속 예비신랑이 여주가 다니던 언론사의 기자였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또한 주민재가 결혼식을 올리기 전 차량 폭발 사고로 세상을 떠난 사실이 드러났다. 더 놀라운 점은 주민재의 차량 폭발 사고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며, 주민재가 여주와 결혼을 앞둔 상황에서 바람을 피웠다는 사실이었다.

수호는 차량 폭발 사고로 주민재와 그의 동거녀 모두 사망했다는 사실과 여주가 사회부 기자로 처음 쓴 기사, 바람을 피는 남자들을 잔인하게 죽이는 소설들을 떠올리며 정혼자의 외도를 안 여주의 완벽한 계획 살인이라고 의심했다.

그런가 하면 여주의 기억 속 정혼자 주민재는 여주에게 청혼하면서 그녀의 아버지를 만나겠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여주의 아버지가 누구일지 호기심을 자극하는 가운데, 이 같은 과거를 떠올리며 여주가 “용서 못해”라며 섬뜩한 분노를 드러내 그 대상이 누굴지도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한편 지난 11회 처음 등장한 서재하(이제연 분)가 미래에게 극도로 집착하는 모습이 궁금증을 높였다. 잠든 미래의 방에 침입한 괴한이자, 미래를 겁탈하려 한 그의 정체가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날 ‘바람피면 죽는다’를 접한 시청자들은 “강여주는 범인 같으면서도 범인이 아닌 것 같고, 대체 정체가 뭘까요?”, “고미래와 서재하의 관계가 궁금하다. 고미래 집안 사람들을 하인 부리듯하네~”, “한우성과 고미래는 운명적으로 서로에게 끌리고 있네요. 그래서 1회에서 한우성 피 흘린 거 아닌가요?”, “다음주까지 어떻게 기다려요~ 너무 궁금해 미치겠음” 등 폭풍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 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로, 죄책감을 안고 나쁜 짓을 하는 어른들에 대한 파격적이고 강렬한 이야기를 선보이며 호응을 얻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