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JTBC 수목드라마 ‘런 온’ 최수영♥강태오, ‘단화의 유혹’ 예고, 쏟아지는 빗속 설렘 투샷 공개!

JTBC 수목드라마 ‘런 온’ 최수영♥강태오, ‘단화의 유혹’ 예고, 쏟아지는 빗속 설렘 투샷 공개!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1.01.13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수영, 꿀 눈빛 장전 → 강태오, 심멎 미소
메이스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지음
사진제공 : 메이스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지음

JTBC ‘런 온’이 오늘(13일) 최수영과 강태오, ‘단화 커플의 유혹’을 예고했다. 쏟아지는 빗속, 우산을 함께 쓴 설레는 커플 스틸컷을 공개한 것.

JTBC 수목드라마 ‘런 온’ (극본 박시현, 연출 이재훈, 제작 메이스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지음)에서 기복 없는 뾰족한 티키타카를 보여주고 있는 서단아(최수영)와 이영화(강태오). 그런데 본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에선 반전된 분위기가 담겨있다. 비가 오는 거리에서 우산을 나눠 쓴 로맨틱한 순간이 포착된 것. 무엇보다 서로만을 가득 담은 눈빛 교환에선 이제껏 두 사람에게서 볼 수 없었던 다정한 기류가 흐르고 있다. 만나기만 하면 한 마디도 지지 않고 서로를 자극하기에 바빴던 이들의 반전 사연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카페에 걸린 영화의 그림으로 시작된 두 사람 인연은 그림 하나를 그려달라는 단아와 딱히 그리고 싶지 않다는 영화의 ‘밀당’으로 이어져왔다. 우여곡절 끝에 단아의 의뢰는 성사됐지만, 여전히 옥신각신하는 두 사람의 티키타카는 그림을 완성하는 데까지의 과정이 순탄치 않을 것 같은 예감을 줬다. 영화만 보면 무심히 ‘러프’를 요구하는 단아와, 그런 그녀의 차가운 말 한마디에 지지 않고 맞서는 영화, 여전히 팽팽한 기싸움이 앞으로 어떻게 사랑으로 이어지게 될지는 줄곧 시청자들의 애를 태웠다.

특히 예전과는 달라진 두 사람 사이의 기류는 흥미를 강렬하게 자극하는 대목. 영화는 “진짜 싸가지 없어”라며 격하게 솔직한 표현으로 직설했고, 단아는 미소가 습관인 그에게 “내가 그 습관 개선하라고 안 했나?”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그런데 이처럼 티격태격하다 어느새 연락처는 물론이고, 어린 시절의 꿈과 현재의 목표 등 속에 있는 이야기를 함께 공유하는 사이로 발전했다. 또한, 은연중에 질투와 설렘과 같은 애정 섞인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처럼 단화 커플은 아슬아슬 선을 넘나드는 행보를 보여, 이들의 경계가 어떻게 무너질지 집중하게 했다. 

제작진은 “점진적으로 쌓였던 단아와 영화의 감정 기류가 오늘(13일) 밤을 기점으로 제대로 상승할 예정이다. 영화의 그림에 단아의 시간이 묻은 이유를 비롯해, 다채롭게 풀릴 이들의 로맨틱한 서사와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서로를 향하는 완주 로맨스 ‘런 온’ 9회는 오늘(13일) 수요일 밤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