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이국적인 풍광으로 #여행가고싶어지는영화 '비포 미드나잇' 2월 개봉!

이국적인 풍광으로 #여행가고싶어지는영화 '비포 미드나잇' 2월 개봉!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1.01.12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직 끝나지 않은 그들의 사랑 여행이 그리스에서 펼쳐진다!

<비포 선라이즈>, <비포 선셋>을 잇는 우리가 사랑한 ‘비포 시리즈’의 마지막 이야기 <비포 미드나잇>(Before Midnight)이 전편 오스트리아, 프랑스에 이어 유럽의 그리스로 떠난 그들을 통해 그곳만의 이국적인 풍광을 선사하며 관객들의 눈길을 끌 것으로 보인다.

제목만으로도 관객들을 설레게 하는 ‘비포 시리즈’의 마지막 이야기 <비포 미드나잇>이 전편 오스트리아 빈, 프랑스 파리에 이어 그리스로 떠난 두 사람의 모습을 통해 유럽의 이국적인 풍광을 선사하며 코로나19로 여행이 어려워진 요즘 관객들에게 여행 대리만족을 제대로 시켜줄 예정이다. <비포 미드나잇>은 <비포 선라이즈>, <비포 선셋>에 이은 세 번째 이야기로, 여행지에서 우연히 인연을 맺은 남녀가 운명처럼 사랑에 빠져 헤어질 수 없는 가족이 되어 그리스로 여행을 떠나며 특별한 사랑을 그린 영화.

유럽 횡단 열차 안에서 처음 만나 가슴 설레는 첫만남을 보여주었던 <비포 선라이즈>의 오스트리아 빈, 그리고 9년 만에 다시 재회한 두 사람의 아련함을 담았던 <비포 선셋>의 프랑스 파리는 배낭 여행을 꿈꾸는 많은 이들에게 낯선 여행지에서 시작된 사랑과 유럽에 대한 로망을 불러 일으키기도 했다. 전편에 이어 지중해의 낭만이 가득한 나라 그리스에서 또 한번의 여행을 떠나며 그들의 마지막 이야기를 들려줄 <비포 미드나잇>은 고대와 현대가 공존하는 시간이 멈춘 듯한 유럽의 그리스의 아름다운 해변 마을 카르다밀리를 배경으로 ‘제시’와 ‘셀린느’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그리스 서쪽 끝에 위치한 메시니아 지역의 풍경을 배경으로 ‘제시’와 ‘셀린느’는 그들이 지내온 과거, 앞으로 일어날 미래, 자신들의 이야기, 그리고 고대와 현대가 융합된 그리스에 대한 대화로 시작하며 눈길을 사로잡는다. 아름답고 한적한 매력의 경치와 색색의 빌라들이 만든 풍경, 언덕을 따라 은녹색의 올리브 나무들과 색색의 과실나무들이 아름다운 지중해와 마주하고 있는 카르다밀리. 그들은 그러한 배경에 서서 서로 이야기를 나누고, 다투고, 화해하고, 사랑하는 또 다른 모습들을 펼쳐 낼 예정. 실제로 감독과 배우들은 영화 속에 등장하는 호텔에서 약 7주 정도 묵으며 시나리오를 집필했다고 알려졌으며 대부분의 촬영 스태프들 또한 그리스 제작팀으로 꾸려져 영화의 사실감과 그리스가 지닌 의미를 더욱 생생하게 살려냈다. 고대의 역사가 살아 숨 쉬지만 또 모던하고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아름다움을 담아내며 그들의 이야기와 어우러져 그 장소만으로도 또 다른 주인공을 탄생시켰다.

최고의 로맨스 영화로 회자되며 변함없이 사랑을 받고 있는 영화 <비포 미드나잇>은 오는 2021년 2월 개봉되어 다시 한번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