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생명보험재단, 부산 구포대교에 ‘SOS생명지킴전화’ 첫 개통

생명보험재단, 부산 구포대교에 ‘SOS생명지킴전화’ 첫 개통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1.01.07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시간 365일 소중한 생명을 구하는 긴급 상담 전화기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종서, 이하 생명보험재단)은 부산 구포대교에 자살예방 긴급상담전화 ‘SOS생명지킴전화’ 4대(북구 소재 상·하행 각 2대)를 첫 개통했다.

‘SOS생명지킴전화’는 24시간 365일 소중한 생명을 구하는 긴급 상담 전화기이다. 전화기에는 녹색과 빨간색 2개의 버튼이 있으며 녹색 버튼은 부산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와 연결돼 극단적인 선택으로 구포대교를 찾는 사람들의 마음 위로와 회복에 활용된다. 빨간색 버튼은 119 구조대의 신속한 구조 활동을 연결하는 긴급 신고 장치다.

중앙자살예방센터에 따르면 부산시 자살률은 2019년 인구 10만명당 30.1명으로 전국 평균 26.9명보다 12% 높았다. 최근 5년간 자살률이 높은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추락으로 인한 극단적인 선택이 자살 수단 2위로 나타났다. 특히 구포대교는 ‘투신자살 발생 다발지역’에 해당한다는 중앙심리부검센터의 발표도 있어 자살 위험이 높은 지역으로 분류된다.

이에 생명보험재단은 부산지역 내 관계 기관과 협력해 ‘SOS생명지킴전화’를 설치하고 2021년 1월 운영을 시작했다. SOS생명지킴전화의 수신 및 유지관리는 부산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와 부산북구보건소가 각각 담당하게 된다.

이종서 생명보험재단 이사장은 “코로나 블루로 인해 사회 전반적으로 우울감이 확대되는 가운데 한 명이라도 마음을 돌리고 귀한 생명을 살릴 수 있도록 부산지역 관계 기관과 협력해 구포대교에 SOS생명지킴전화를 설치했다”며 “생명보험재단은 14년간 자살예방사업을 꾸준히 해 온 것처럼 앞으로도 계속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자살예방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며 사회 안전망을 마련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생명보험재단은 SOS생명지킴전화의 모태인 ‘SOS생명의전화’를 9년간 운영 중이다. 현재 서울과 강원 지역을 포함해 20개 교량에 설치된 75대의 SOS생명의전화는 9년간 자살 위기 상담 8342건을 진행했으며, 긴급 신고로 자살 고위험자를 구조한 건수는 1691명에 달한다.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20개 생명보험회사의 공동 협약에 의해 설립된 공익법인이다. 생명보험이 지향하는 생명존중, 생애보장정신에 입각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자살예방, 생명존중문화, 고령화 극복 분야를 중심으로 지방자치단체를 비롯해 복지기관과 협업해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