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MBC '나를 사랑한 스파이' 문정혁X유인나X임주환, 첫 작전 실패의 후폭풍 예고

MBC '나를 사랑한 스파이' 문정혁X유인나X임주환, 첫 작전 실패의 후폭풍 예고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0.12.02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조는 처음부터 불가능했는지 모른다” 떠나는 유인나 포착
MBC ‘나를 사랑한 스파이’ 11회 예고 영상 캡처
사진 제공 : MBC ‘나를 사랑한 스파이’ 11회 예고 영상 캡처

‘나를 사랑한 스파이’ 문정혁이 내부 스파이로 몰리는 위기에 처한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나를 사랑한 스파이’(연출 이재진, 극본 이지민, 제작 글앤그림) 전지훈(문정혁 분), 강아름(유인나 분), 데릭 현(임주환 분)의 첫 미션은 시작부터 위기를 맞았다. 비밀리에 진행된 작전이 실패로 돌아가자, 정보를 빼돌린 내부 스파이의 존재가 대두된 것. 과연 김동택(장재호 분)에게 정보를 흘린 사람은 누구일지, 이들의 공조는 계속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11회 예고 영상은 전지훈, 강아름, 데릭 현에게 찾아온 후폭풍을 암시한다. 인터폴에 내부 스파이가 있음을 인지한 전지훈과 데릭 현의 갈등은 깊어진다. 팀원의 배신을 믿을 수 없다는 전지훈에 데릭 현은 “가족 같은 사이가 원래 엿 먹이는 거”라며 맞받아친다. 자신들을 조여 오는 위협에 전지훈과 데릭 현은 치열하게 맞선다. 

위기는 예상치 못한 곳에서 다시 찾아온다. 황서라(차주영 분)가 “우릴 속였잖아, 제일 수상하지”라며 전지훈을 인터폴 내부 스파이로 지목했고, 강아름은 두 남자를 남겨둔 채 홀로 어딘가로 떠난다. 강아름의 위태로운 표정에 더해진 “우리 3인의 공조는 처음부터 불가능했는지 모른다”라는 의미심장한 내레이션이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과연 전지훈, 강아름, 데릭 현의 공조를 흔드는 변수는 무엇일지, 이들의 공조는 계속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나를 사랑한 스파이’ 제작진은 “한층 치밀해진 트릭들이 전지훈, 강아름, 데릭 현을 기다리고 있다. 이들이 위기를 극복하고 성공적인 공조를 이뤄낼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한편, MBC 수목미니시리즈 ‘나를 사랑한 스파이’ 11회는 오늘(2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