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편스토랑’ 김재원vs류수영vs허경환, 자존심 건 팔굽혀펴기 대결

‘편스토랑’ 김재원vs류수영vs허경환, 자존심 건 팔굽혀펴기 대결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0.11.26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스토랑’ 김재원 류수영 허경환, 견제폭발 체력대결 ‘이렇게 진지할 일?’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사진제공 :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신상출시 편스토랑’ 김재원 류수영 허경환이 팔굽혀펴기 대결을 펼친다. 

11월 27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18번째 메뉴 대결이 이어진다. 지난주 스포츠 중계방송으로 인해 아쉽게 결방되며 2주 만에 시청자를 찾아오는 ‘편스토랑’인 만큼 시청자들에게 더 크고 풍성한 웃음을 안겨줄 것으로 보인다. 

이날 ‘편스토랑’ 스튜디오에는 자타공인 몸짱 3인방이 예상치 못한 힘 대결을 펼치게 됐다.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물구나무서기를 하는 남자 김재원, 떡 벌어진 직각 어깨를 자랑하는 남자 류수영, 탄탄한 근육질의 몸매를 자랑하는 허경환까지. 지난 방송에서 팔굽혀펴기로 아침을 연 김재원의 팔굽혀펴기 실력에 대해 이야기 하던 중, 즉석에서 갑자기 팔굽혀펴기 대결이 벌어진 것. 

못 이기는 척 스튜디오 중앙으로 나선 세 남자는 서로 “나는 자신이 없다”며 약한 모습을 보였다고. 그러나 이는 모두 연막작전이었다고 한다. 막상 대결이 시작되자 세 남자 모두 돌변한 눈빛으로 승부욕을 활활 불태웠다. 급기야 이들 중 한 명은 손목에 차고 있던 시계까지 풀며 본격적으로 승부에 임했다고 한다. 

‘편스토랑’ 식구들은 이들의 미친 듯 폭주하는 팔굽혀펴기에 “이게 이렇게 진지할 일인가?”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특히 김재원, 류수영 두 배우는 ‘편스토랑’을 통해 수준급요리 실력뿐 아니라 가족 사랑이 넘치는 사랑꾼으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는 요즘, 완벽한 체력까지 보여줘 ‘부족한 게 뭐냐’는 반응이 터져 나왔다고. 그러나 이를 조용히 지켜보던 과거 액션배우 출신의 이경규는 한숨을 내쉬며 “팔은 팔굽혀펴기 하라고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폭탄 발언을 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자타가 공인하는 ‘편스토랑’ 몸짱 3인방 김재원, 류수영, 허경환. 자존심이 걸린 팔굽혀펴기 대결에서 이들 중 누가 우승을 차지할까. 의외로 스포츠 경기 뺨치는 긴장감을 선사한 팔굽혀펴기 대결 결과는 11월 27일 금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