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MBC '라디오스타' 메이저리거 김광현 X 예능 유망주 심수창, 대표 미남 투수들이 날린 꽉 찬 웃음 직구!

MBC '라디오스타' 메이저리거 김광현 X 예능 유망주 심수창, 대표 미남 투수들이 날린 꽉 찬 웃음 직구!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0.11.26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준혁, 예비 신랑의 솔직 토크 “2세 야구선수로 키우고파” →”장모님이 돌싱으로 오해”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사진제공 :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메이저리거’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보는 이들마저 어깨를 으쓱하게 만드는 메이저리그(MLB) 데뷔 시즌 성공담부터 은퇴 계획까지 공개하며 에이스의 품격을 보여줬다. 전 꽃미남 투수 현 야구 해설위원 심수창은 흑역사까지 기꺼이 대방출하며 안방극장에 꽉 찬 웃음 직구를 날렸다. 

또 예비 신랑 양준혁과 새신랑 박성광은 야구를 향한 찐 애정은 물론 평생 연인과의 달달한 ‘결혼 홈런’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야구러버들이 활약한 ‘라디오스타’는 수요일 밤 웃음 구원투수 역할을 톡톡히 하며 동시간대 예능 2049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메이저리거 김광현, 전 야구선수이자 현 해설위원 양준혁, 심수창, 개그맨 박성광과 함께하는 ‘야구가 제일 쉬웠어요’ 특집으로 꾸며졌다. 개그맨 염경환이 스페셜 MC로 함께 했다.

26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에서 동시간대 예능 1위를 기록하며 화제를 모았다.

이날 특집은 야구에 살고 야구에 죽는 ‘야생야사’ 4인방이 들려주는 리얼 야구 비하인드 토크와 예능에 원정 출격해 망가짐을 불사 흑역사까지 대방출한 반전 매력, 입담으로 안방극장 마운드에 강력한 웃음 홈런포를 날렸다.

스페셜 MC 염경환은 재치 넘치는 입담과 김구라와의 찐친 케미로 재미를 더했다. 

김광현은 메이저리그에서 대활약하고 금의환향한 스토리부터 원소속팀인 SK와이번스에서 은퇴할 계획 등을 들려주며 토크 에이스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김광현은 코로나19 여파로 힘들었던 메이저리그 데뷔 시즌 경험담을 공개하며 “올해 연봉의 37%만 받았다.국가적 재난으로 인해 연봉이 삭감됐다. 162경기 중 60경기만 해서 연봉의 37%만 받았다. 그중 반은 또 세금으로 나갔다”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또 은퇴한 지 10년이 된 양준혁의 뒤끝에 학을 뗀 사연을 공개했다. 김광현은 “양준혁의 은퇴 경기에서 삼진을 세 개 잡았는데 매년 그 이야기를 한다”라며 능청 입담을 뽐내 양준혁을 웃게 했다. 양준혁은 “김광현과 많이 대결을 해봤는데 내 은퇴 경기 날 제일 잘 던지더라”고 맞서며 찐 야구인들의 티키타카 케미로 웃음을 자아냈다. 

12월 결혼을 앞둔 예비 신랑 양준혁은 최고의 야구천재로 이종범을 꼽으며 솔직 토크를 펼쳤다. 특히 이종범의 아들 이정후가 야구 선수로 뛰고 있다고 부러워하며 “예비 신부도 야구팬이기 때문에 2세는 야구를 시키자고 했다”고 2세 계획을 드러내기도. 

또 양준혁은 “88학번이 88년생을 만났다”며 19살 차이 예비 신부의 마음을 뺏고, 처가의 허락을 받기까지 우여곡절이 많았다고 밝혔다. 양준혁은 “장모님이 ‘한 번 장가 갔다 온 거 아니냐’며 저를 ‘돌싱’으로 오해하기도 했다”고 웃픈 결혼 비화를 공개했다. 이 외에도 “결혼식 때 이승엽의 축의금이 제일 기대된다”라고 대놓고 압력을 넣어 폭소를 유발했다. 

미남 투수에서 야구 해설위원으로 변신한 심수창은 이번 특집에서 웃음 구원 투수로 맹활약하며 ‘예능 유망주’ 가능성을 뽐냈다. 16년간 꾸준히 야구 선수로 활약한 무용담 대신 염전 에피소드로 웃음을 안긴 것. 현역 시절 부진과 불운 끝에 연패에서 탈출해 많은 야구팬들을 울렸던 장면의 주인공인 심수창은 “연패하는 동안 잠도 거꾸로 자보고 양말도 거꾸로 신어보고 개명까지 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나 혼자만 아는 은퇴식 후 남몰래 눈물을 흘린 사연, 타자가 친 공에 중심 부위를 맞아 응급실에 실려 갔던 사연까지 능청 만렙 입담을 자랑했다. 발군의 예능감으로 흑역사까지 웃음으로 승화시킨 심수창은 이날 예능 에이스에 등극, 제대로 안방에 눈도장을 찍었다. 

야구러버 박성광은 한때 ‘패배 요정’이란 별명을 얻었던 비화를 공개했다. 박성광은 “직관하는 날은 꼭 제가 응원하는 팀이 패배했다. 경기 끝나고 돌아오는 길에 어떤 팬들이 뒤에서 ‘오지 마!’라고 욕을 하기도 했다”고 서러웠던 기억을 떠올렸다. 야구 토크와 함께 박성광은 아내의 출근 준비를 도와주는 달달한 신혼 일상 역시 공개하며 사랑꾼 남편의 매력을 드러내기도. 

방송 후 시청자들은 “오늘 다 좋았음. 자주 방송에서 봤으면 좋겠다” “심수창 너무 웃겼네요. 예능에서 승승장구했으면” “야구팬이라 오늘 특히 재밌었다” “역시 김광현, 순수한 매력이 있네요” “양신 결혼 축하”라는 반응을 보였다. 

다음 주 ‘라디오스타’는 정우, 김병철, 딘딘, 슬리피와 함께하는 '이웃사이다’ 특집이 예고됐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