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믿보배’ 남궁민, “신선한 대본에 끌려. 일차원적 추리물 아니다”

‘믿보배’ 남궁민, “신선한 대본에 끌려. 일차원적 추리물 아니다”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0.11.20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낮과 밤’ 남궁민, “놓치지 말아야 할 회차는 6부. 짜릿한 긴장감 있을 것” 궁금증UP
tvN 낮과 밤
사진 제공 : tvN 낮과 밤

남궁민이 tvN 새 월화드라마 ‘낮과 밤’의 신선한 대본에 끌렸다고 밝히며, 차별화된 추리극 탄생을 예고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낮과 밤’(연출 김정현/극본 신유담/기획 스튜디오 드래곤/제작 ㈜김종학프로덕션, 스토리바인픽쳐스㈜)은 현재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들과 연관 있는, 28년 전 한 마을에서 일어난 의문의 사건에 대한 비밀을 파헤치는 예고 살인 추리극. 이중 남궁민은 유능 그 자체 경찰청 특수팀 팀장 도정우 역을 맡아 또 한번 인생 캐릭터 경신을 예고하고 있다.

남궁민은 뛰어난 선구안으로 출연하는 작품마다 신드롬급 화제성과 고공 시청률을 기록하는 자타공인 ‘믿고 보는 배우’다. 그런 남궁민이 ‘낮과 밤’으로 컴백한다. 작품을 택한 이유에 대해 남궁민은 “신선한 대본에 끌렸다”고 운을 뗀 뒤 “일반적으로 추리물에 많이 쓰이는 이야기 구조, 즉 형사가 살인사건을 수사하면서 문제를 풀어 나가는 일차원적인 추리물이 아니라는 점이 좋았다. ‘낮과 밤’은 이야기 안에 숨겨진 또 다른 이야기가 있다는 것이 신선하게 다가왔다”고 밝혀 기대감을 자아냈다.

한편 남궁민은 앞서 공개된 ‘낮과 밤’의 스틸과 예고 영상들을 통해 전작과는 180도 다른 분위기를 선보여 화제를 일으켰다. 이에 남궁민은 “도정우 캐릭터는 평상시에는 허술하고 능청스러운 사람이다. 하지만 사건이 진행됨에 따라 시시각각 변화해, 진지한 모습과 미스터리한 분위기까지 풍기는 점이 매력적으로 느껴졌다”면서 도정우 캐릭터에 끌린 이유를 전했다. 나아가 “이야기 진행에 따라 도정우의 감정이 어떻게 변하는지도 관심 있게 봐주시면 더 좋을 것 같다”고 전해 ‘믿보배’ 남궁민의 연기변신에 관심을 더했다.

남궁민은 ‘낮과 밤’ 제작진과 출연진들에 대한 신뢰와 믿음을 드러내며 탄탄한 팀워크를 자랑했다. 그는 “우리 모두 완벽한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각자의 본분에서 맡은바 역할을 충실히 해내는 것은 물론이고 서로에 대한 존중과 믿음을 바탕으로 좋은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서로 논의하고 소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 김정현 감독님과 호흡이 너무 좋다. 드라마를 이끌어가는 선장의 입장에서 항상 모든 사람들을 생각하고 챙겨주시는 소중한 분이다. 덕분에 현장도 항상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유지하고 있다”며 엄지를 치켜 들었다. 이어 “김설현, 이청아 배우와 첫 호흡임에도 불구하고 매우 즐겁고 편하게 촬영하고 있다. 공혜원(김설현 분), 제이미(이청아 분), 도정우 각 캐릭터가 굉장히 색이 분명한데 첫 만남부터 호흡 맞추기 쉬웠다. 각 씬에 대해 항상 서로 논의하면서 함께 극을 만들어가고 있다”며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

남궁민은 극중 김설현-이청아와의 관계에 대한 관전포인트를 꼽기도 했다. 먼저 김설현에 대해 “공혜원은 도정우가 선택한 특수팀 멤버 중에 한 명이다. 나이는 어리지만, 머리도 좋고, 깡도 있어 도정우가 그녀를 특수팀에 투입시켰다”면서 “직장 상사와 부하의 관계이지만 둘의 티키타카 케미도 너무 좋고 서로를 믿고 신뢰하는 최고의 파트너로서 환상의 케미를 보실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이청아 배우가 맡은 제이미 레이튼은 FBI 출신 수사관이며, 특수팀이 담당하는 살인사건의 수사를 돕기 위해서 미국에서 왔다. 첫 만남부터 도정우와 제이미는 서로를 의심하며 미묘한 관계를 이어간다. 닮은 듯 닮지 않은 두 사람의 매력이 드라마의 재미를 한층 더해준다고 생각한다”고 전해 흥미를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남궁민은 6부를 강추 회차로 뽑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놓치지 말아야 할 회차는 6부이다”라며 “주인공들이 무언가를 추리해 나가는 드라마를 따라가다 보면 항상 그 추리의 끝이 닿아 있는 곳에서 짜릿한 긴장감을 얻을 수 있지 않냐. 아마도 6부에서 그런 재미를 느끼게 되실 것이다”라고 귀띔해 기대치를 치솟게 만들었다.

끝으로 남궁민은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에 대해서는 시청자들께서 판단해주시는 부분이라 저 또한 궁금한 마음에 빨리 드라마를 보고 싶다. ‘낮과 밤’에 참여해주시는 모든 분들이 최선을 다해 열심히 만들어가고 있으니 많이 기대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낮과 밤’은 오는 11월 30일 밤 9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