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구직자 평균 빚 3,019만원으로 지난해보다 758만원 증가!”

“구직자 평균 빚 3,019만원으로 지난해보다 758만원 증가!”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0.11.16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시장 얼어붙고 빚도 있어 이중고

코로나19로 취업 시장이 얼어붙은 가운데, 구직자들의 빚도 늘어나 이중고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1,989명을 대상으로 ‘부채 현황’을 조사한 결과, 33.8%가 ‘빚을 지고 있다’고 답했다.

이들이 진 빚은 평균 3,019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2,261만원)에 비해 무려 758만원(33.5%) 증가한 수치다.

이들이 빚을 주로 사용한 용도는 ‘교통비, 식비 등 생활비’(37.5%,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이밖에 ‘등록금 등 학비’(32.4%), ‘자취방 전월세 자금’(27.7%), ‘개인 용돈’(11%), ‘학원 수강 등 취업준비비용’(8.6%) 등이 있었다.

빚을 얻은 곳은 ‘제1금융권(은행) 대출’이 42%(복수응답)로 1위였다. 다음으로 ‘정부 대출’(32.7%), ‘제2금융권(저축은행 등) 대출’(17.9%), ‘가족, 친인척에게 빌림’(11.2%), ‘신용카드 현금서비스’(8.8%) 등의 순이었다.

빚을 진 것이 구직 활동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는 ‘불안감 등으로 자주 우울감을 느낌’(40.3%,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취업 자신감 상실’(30.1%), ‘빨리 취업하기 위해 묻지마 지원 증가’(30.1%), ‘연봉 등 처우 조건 우선으로 진로 결정’(23.8%), ‘지출부담으로 스펙 준비 어려움’(18.2%), ‘취업 잘되는 분야로 진로 변경’(16.4%), ‘단기직, 계약직 전전’(15.2%) 등의 순이었다.

남은 빚을 갚을 방법으로는 단연 ‘취업 후 월급’(65.5%, 복수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밖에 ‘아르바이트 등 비정기적인 수입’(26.8%), ‘또 다른 대출로 돌려 막기’(8%), ‘적금 등 모아둔 목돈’(7%) 등이 있었으나, 6.7%는 ‘일단 상당 기간 갚지 않는다’고 답했다.

또, 빚을 모두 갚기까지 평균 4.8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