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UHD KBS 드라마스페셜 2020 세 번째 작품 ‘크레바스’ 윤세아-지승현-김형묵, 온도차 스틸컷 공개!

UHD KBS 드라마스페셜 2020 세 번째 작품 ‘크레바스’ 윤세아-지승현-김형묵, 온도차 스틸컷 공개!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0.11.13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장감 넘치는 극 중 분위기 → 카메라 뒤 열정과 화기애애 가득 현장 포착!
크레바스
사진제공 : KBS

UHD KBS 드라마스페셜 2020 ‘크레바스’가 내일(14일) 방송에 앞서, 빙하의 균열 위에 선 위기의 3인방 윤세아-지승현-김형묵의 온도차 스틸컷을 전격 공개했다. 

UHD KBS 드라마스페셜2020 두 번째 작품 '크레바스'(연출 유관모, 극본 여명재)는 삶의 결핍을 채우려 잘못된 관계에 빠져드는 두 남녀의 이야기다. 극의 긴장감을 반영한 윤세아, 지승현, 김형묵의 진지한 열연, 그리고 그 열연이 가능했던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가 동시에 담긴 스틸컷은 완성도 높은 작품을 기대케 한다. 어떤 역할을 맡아도 ‘착붙’ 연기를 선보이는 베테랑 배우들답게, 서로를 웃음으로 독려하며 연기 리액션을 주고 받아, 매 씬마다 완벽한 케미를 만들어냈다는 후문이다. 

제목 ‘크레바스’는 빙하가 갈라져서 생긴 좁고 깊은 틈, 빙하의 움직임으로 인한 균열이란 뜻을 가지고 있다. 이는 잘 나가는 남편 진우(김형묵)와 유학 중인 아들 사이에서 더 이상 여자는커녕 엄마도 아니라고 느끼던 수민(윤세아)이 장례식장 옥상에 위태롭게 선 상현(지승현)을 만나고, 점차 롤러코스터같은 감정의 변화를 겪게 되면서 인생의 ‘크레바스’를 만나게 되는 이야기를 가리킨다. 아내가 음주운전으로 사망한 뒤 진우의 도움으로 서울에 정착한 상현, 그에게 마음을 빼앗긴 수민, 그리고 아내에게 남자가 생겼다고 의심하기 시작한 진우, 세 남녀의 아슬아슬한 위기를 의미하기도 한다. 

공개된 스틸컷의 왼쪽 라인은 ‘크레바스’인지도 모르고 빠져든 수민, 상현, 진우의 처절하게 슬프고도 아련한 감정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대사 없는 이미지만 봐도 느껴지는 인생의 균열은 배우들의 뜨거운 연기로 빛을 발한다. 오른쪽 라인의 스틸컷은 늘 웃음을 잃지 않고 서로를 배려했던 더할 나위 없이 좋았던 현장의 분위기가 담겨있다. 믿고 보는 세 배우가 일으킬 시너지를 기대케 하는 대목이다. 

이에 제작진은 먼저 “짧은 시간이었지만, 함께하는 모든 배우들의 열의 가득한 모습으로 극의 몰입도와 완성도를 높였다. 쉽지 않은 여건 속에서도 항상 현장을 밝게 빛내준 배우들에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했다. 이어 “세 사람의 관계엔 그 이상의 것이 있다. 외로운 여자와 모든 것을 잃은 남자의 잘못된 만남이라는 코드 안에 ‘스릴러’적 장치가 더해졌다. 한번 빠지면 헤어나올 수 없는 '크레바스'같은 드라마다.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UHD KBS 드라마스페셜 2020 두 번째 작품 ‘크레바스’는 오는 14일 토요일 밤 10시 30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이에 앞서 드라마스페셜 2020과 KBS 라디오의 특별한 콜라보의 일환으로, 오늘(13일) 금요일 저녁 6시 KBS 쿨FM (89.1㎒) ‘사랑하기 좋은 날 이금희입니다’에 배우 김형묵이 출연, ‘크레바스’에 관한 진솔한 이야기를 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