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중기청, R&D에 대한 게놈 프로젝트 추진한다

중기청, R&D에 대한 게놈 프로젝트 추진한다

  • 하준철 기자
  • 승인 2009.07.29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D로 개발 기술의 사업화 및 향후 개발방향 조사·분석하는 제품·기술지도 구축
중소기업청(청장 홍석우)는 28일, R&D로 개발한 기술의 사업화 및 향후 개발방향을 조사·분석하는 제품·기술지도 구축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제품·기술지도는, 개발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제품군을 선정하고, 제품군을 구성하고 있는 기술들을 정밀 분석하여, 각 기술들의 동향, 적용가능 제품군, 추가 연구개발 방향 등을 제시한 것으로, 중소기업이 사업화 추진 시에 필요한 시장·제품 동향 및 연관 기술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R&D결과의 사업화율을 높이기 위해 계획되었다.

금년에는 최근 국가적 중점 지원분야인 녹색성장·신성장동력 관련 기술과, 이를 뒷받침하는 제조기반기술 위주로 구축된다.

특히, 제조기반기술은 제조업의 토대를 이루는 기간산업으로, 경제적 파급효과가 크고 녹색·신성장산업을 뒷받침하는 핵심 요소이나,R&D 환경이 매우 열악하고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경영난이 심각한 점을 감안, 1차년도 추진분야로 선정되었다.

‘09년은 총 20개 제품군 50개 핵심기술을 도출할 계획이다.  또한, 장기적으로 ‘13년까지 총 100개 제품군 및 500개 핵심 기술에 대한 제품·기술지도를 구축하고, 구축한 제품·기술지도를 중소기업·연구소·협회 등을 대상으로 ‘10년부터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현실감 있는 정보 제공을 위해, 제품군 및 핵심기술의 현황, 시장 동향 등 구축한 정보를 매년 업데이트하기로 했다.

중기청 관계자는 “중소기업은 제품·기술지도에서 기술의 사업화 방향 설정에 필요한 거의 모든 정보를 얻을 수 있어, 적절히 활용하면 사업화 성공률이 상당히 높아질 것”이라며, “향후 R&D 지원방향 설정에 적극 참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중기청은 이와 함께, 제품·기술지도를 활용하여 유망 제품군 및 핵심 기술에 대한 RFP를 발굴, 기술개발사업 선도과제와 연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