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SBS '날아라 개천용' 오늘(30일) 밤 10시, 첫 방송 D-DAY 권상우X배성우, 두 남자의 예사롭지 않은 첫 만남

SBS '날아라 개천용' 오늘(30일) 밤 10시, 첫 방송 D-DAY 권상우X배성우, 두 남자의 예사롭지 않은 첫 만남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0.10.30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계형 기자 배성우, 국선 변호사 권상우 찾아온 이유는?
날아라 개천용
사진제공 : 스튜디오앤뉴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 배성우의 신박한 인연이 시작된다.

SBS 새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연출 곽정환, 극본 박상규, 기획&제작 스튜디오앤뉴, 투자 Wavve)이 드디어 오늘(30일) 밤 10시, 뜨거운 기대 속에 첫 방송 된다. 시작부터 예사롭지 않은 첫 만남을 예고한 국선 변호사 박태용(권상우 분)과 생계형 기자 박삼수(배성우 분)의 모습이 궁금증을 더욱 고조시킨다.
 
‘날아라 개천용’은 억울한 누명을 쓴 사법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세상에 대변하는 두 남자의 뜨거운 이야기를 그린다. 가진 것 하나 없는 고졸 국선 변호사와 투박하지만 ‘글발’ 하나로 마음을 움직이는 생계형 기자의 판을 뒤엎는 정의구현 역전극이 유쾌하면서도 짜릿하게 그려진다. ‘미스 함무라비’, ‘보좌관’ 시리즈를 통해 깊이 있는 연출력을 선보인 곽정환 감독과 박상규 작가가 의기투합해 완성을 담보한다. 권상우, 배성우를 필두로 김주현, 정웅인, 이원종, 박지일, 안시하, 김혜화, 차순배, 사현진 등 내로라하는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해 막강한 라인업을 완성했다. 여기에 김응수, 조성하, 김갑수가 극을 이끄는 핵심 인물로 특별출연해 힘을 더한다.
 
첫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박태용과 박삼수의 ‘웃픈’ 첫 만남이 담겨 있다. 땀에 흠뻑 젖은 모습으로 박태용의 사무실을 찾은 박삼수. 짠내 나는 비주얼과 달리 박태용을 향한 능청 미소가 웃음을 유발한다. 이어진 사진 속 박삼수의 명함을 살피는 박태용의 못마땅한 표정도 흥미롭다. 동물적인 감각으로 환금성 기사만을 쫓던 박삼수가 박태용을 찾아온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불합리한 세상을 발칵 뒤집어 놓을 ‘환장의 콤비’로 엮이게 될 두 사람의 시작점에 귀추가 주목된다.
 
‘날아라 개천용’은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여겼던 ‘재심’ 사건을 소재로 한다. 태평양 같은 오지랖과 무모한 정의감 하나로 불합리한 세상과 맞서는 국선 변호사 박태용과 투박하지만, 인간미 넘치는 생계형 기자 박삼수의 판을 뒤엎는 공조가 유쾌한 웃음과 뭉클한 감동을 선사할 전망. 견고한 사법 시스템과 기득권을 쥔 엘리트 집단에 맞서 뜨거운 반격을 가할 이들의 ‘美친’ 활약에 기대가 쏠린다.
 
오늘(30일) 첫 방송에서는 박태용, 박삼수의 인생을 뒤바꿀 범상치 않은 사건 사고가 다이내믹하게 펼쳐진다. ‘날아라 개천용’ 제작진은 “통쾌하고 화끈한 버디물이 드디어 포문을 연다. 불합리한 세상과 제대로 한 판 붙을 권상우, 배성우의 콤비 플레이 기대해 달라”며 “가진 것 없이 온몸으로 들이박는 변방의 개천용 박태용, 박삼수가 어디까지 치고 올라갈지, 그 시작을 함께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은 오늘(30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또한 방송과 동시에 웨이브(wavve)에서 VOD(다시 보기)로 제공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