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MBC '나를 사랑한 스파이' 최고 시청률 5.6 % ‘시선 집중’ 첫 방송부터 증명한 ‘스릴만점’ 로맨틱 첩보물의 진가

MBC '나를 사랑한 스파이' 최고 시청률 5.6 % ‘시선 집중’ 첫 방송부터 증명한 ‘스릴만점’ 로맨틱 첩보물의 진가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0.10.22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정혁X유인나, 첩보전에 휘말린 기막힌 재회
MBC ‘나를 사랑한 스파이’ 1회 방송 캡처
사진 제공 : MBC ‘나를 사랑한 스파이’ 1회 방송 캡처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나를 사랑한 스파이’(연출 이재진, 극본 이지민, 제작 글앤그림)가 첫방송부터 달콤하고 짜릿한 로맨틱 첩보물의 묘미를 제대로 살리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21일) 방송된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전국 시청률 4.3%, 수도권 가구 시청률 4.1%(이하 1회 2부 기준)를 기록해 성공적인 출발을 알렸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5.6 %까지 올라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데 성공했다.
 
비범한 캐릭터를 완성한 ‘로코장인’ 문정혁, 유인나, 임주환의 빈틈없는 시너지는 호평 속에 차원이 다른 로맨틱 첩보물의 서막을 짜릿하게 열었다. 로맨스, 코믹, 첩보 등 섞이기 쉽지 않은 세 가지 요소를 균형감 있게 쌓아 올린 이재진 감독의 짜임새 있는 연출과 이지민 작가의 감각적인 대본은 그 진가를 톡톡히 발휘했다.
 
비밀경찰 전 남편과 산업스파이 현 남편, 절대 함께할 수 없는 세 남녀의 기막힌 로맨스와 첩보전을 담아낸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첫방부터 기존 로맨틱 코미디와는 차별화된 매력으로 몰입도를 높였다.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면서 완성한 로맨스 서사와 짜릿하면서도 유쾌하게 풀어낸 첩보전은 시청자들을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 특히, 문정혁과 유인나는 한때 뜨겁게 사랑했지만, 지금은 남이 되어버린 이혼 부부의 ‘웃픈’ 현실을 실감 나게 풀어내며 감탄을 자아냈다. 여기에 스윗하면서도 어딘가 비밀스러운 데릭 현의 이중성을 세밀하게 표현한 임주환의 존재도 이들이 풀어갈 시크릿 로맨스에 대한 호기심을 더욱 자극했다. 인터폴 요원과 산업스파이의 맞대결도 빼놓을 수 없다. 개성과 연기력을 모두 갖춘 배우들이 곳곳에 포진해 ‘캐릭터 맛집’을 완성했다.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강아름(유인나 분)의 평화로운 일상으로 시작했다. ‘아름다운 드레스’의 공동 대표인 강아름은 혼전임신 사실을 들킬까 결혼식장에 들어가길 두려워하는 신부를 위해 해결책을 제시하며 프로다운 면모를 보였다. 그녀는 이어 자신의 두 번째 결혼 생활과 현 남편이자 외교공무원인 데릭 현(임주환 분)을 소개했다. 강아름은 “저 남자는 온전히 내 편이다”라면서 데릭 현을 향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고, 데릭 현 또한 강아름만 바라보는 사랑꾼의 면모로 달달함을 선사했다.
 
강아름의 완벽하고 행복한 일상을 뒤흔드는 변화는 예상치 못한 곳에서 찾아왔다. 강아름과 데릭 현은 자신들을 이어준 친구 안소피(윤소희 분)의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제주도에 도착했다. 그 시각, 강아름의 전 남편이자 인터폴 비밀경찰인 전지훈(문정혁 분) 역시 평소처럼 여행작가로 위장해 정보원이 있는 제주도로 향했다.
 
강아름의 첫 남편이었던 전지훈과 강아름은 과거 작전 수행 중 운명적으로 만났다. 위기에 빠진 강아름을 전지훈이 구해준 것. 뜨거운 사랑으로 이들은 결혼에 골인했지만 결국 남남이 됐고, 시간이 흘러 추억이 깃든 성당에서 우연히 재회했다. “이 순간을 기다렸었다”는 전지훈과, “이 순간을 피하고 싶었다”는 강아름의 엇갈린 감정은 5년 동안 이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 궁금케 했다. 능청스럽게 말을 건네는 전지훈에게 강아름은 “설령 죽어있는 거 봐도, 절 두 번 안 해도 되니까 그냥 가”라고 선을 그었지만, 그녀의 바뀌지 않은 핸드폰 암호가 전지훈을 웃음 짓게 했다.
 
전지훈과 강아름은 그날 밤, 뜻밖의 장소에서 또다시 마주친다. 전지훈이 제주도까지 찾으러 온 정보원이 바로 강아름의 친구인 안소피였기 때문. 안소피는 강아름에게 “새롭게 출발하고 싶어. 넌 더 좋은 사람을 만났어야 해”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건넸다. 파티의 주인공이자 전지훈의 정보원인 안소피는 위험을 감지해 파티장을 뛰쳐나갔고, 그녀의 뒤를 쫓던 전지훈과 강아름은 두번째 재회를 하게 됐다. 화려한 폭죽속에 마주 선 두 사람의 모습 위로 “우리는 이렇게 다시 만났다. 우리의 사랑이 시작된 이 섬에서. 만날 사람이 만나는 건 인연, 만나지 말아야 할 사람이 만나는 건 운명이라면, 오늘 밤 우리는 운명이다”라는 내레이션이 앞으로 펼쳐질 ‘스릴만점’ 시크릿 로맨스에 기대를 더하며 심박수를 높였다.
 
쫓기듯 사라진 신부 안소피. 임무 수행 중 재회한 전지훈과 강아름, 그리고 그가 쫓고 있는 산업스파이 비밀조직 ‘헬메스’의 핵심 인물 데릭 현이 어떻게 얽히게 될지 궁금증을 고조시키고 있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오늘(22일) 밤 9시 20분 2회가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