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MBC '라디오스타' 진성, 50살에 만난 ‘평생 내 편’ 아내 ‘러브홀릭’한 매력 포인트는? “6M 바위서 굴러” 사나이 울린 아내의 내조!

MBC '라디오스타' 진성, 50살에 만난 ‘평생 내 편’ 아내 ‘러브홀릭’한 매력 포인트는? “6M 바위서 굴러” 사나이 울린 아내의 내조!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0.10.21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성, 길거리 차트 4대 천왕 시절 회상 “200만 장 가까이 팔렸다”
MBC ‘라디오스타’
사진제공 : MBC ‘라디오스타’

가수 진성이 50살에 만나 향긋한 가을바람처럼 마음을 열게 만든 ‘평생 내 편’ 아내에게 확 꽂힌 이유를 들려준다. 특히 혈액암과 심장 판막증을 동시에 투병하던 남편을 위해 심마니와 산을 탄 아내의 애틋한 내조에 눈물을 펑펑 쏟은 사연까지 고백할 예정이어서 본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높인다.

오늘(21일) 수요일 밤 10시 4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 연출 최행호)는 ‘트로트의 민족’ 심사위원 4인방 이은미, 진성, 박칼린, 이건우와 함께하는 ‘음악의 신’ 특집으로 꾸며진다.
 
1994년 데뷔 후 긴 무명 기간을 보낸 진성은 대표곡으로 꼽히는 '안동역에서'가 뒤늦게 사랑을 받으며 ‘역주행 신화’를 쓴 인생 역전 주인공이다. 진성은 “'안동역에서'가 타이틀 곡이 아니었다. 고속도로에 먼저 풀렸는데, 200만 장 가까이 팔렸다. 길거리차트 ‘메들리 4대 천왕’이었다”며 무명 시절을 회상했다.
 
진성의 과거 회상과 함께 그가 대중에게 주목받기 전인 ‘카바레 지루박’ 시절 사진이 공개돼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김구라는 “이렇게 네모나게 나온 사진은 처음 봤다”며 찐 리액션을 뽐냈다고 해 진성의 무명 시절 에피소드를 궁금하게 한다.
 
진성은 50살에 만나 운명처럼 마음을 활짝 열어젖힌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도 공개한다. 단골 식당 주인 소개로 만난 아내와의 첫 만남 장면부터 아내에게 확 꽂힌 이유 등을 털어놔 ‘라스’ MC들을 얼어붙게 했다고 전해져 사나이 진성이 매료된 아내의 매력 포인트가 무엇일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진성은 “가을바람처럼 향긋한 바람이 딱 오더라고”라며 아내의 매력에 푹 빠진 순간을 회상하고, 평소 좋아하는 짭짤이 토마토를 선물한 아내의 배려 때문에 “마음에 뚜껑이 열리더라” 등 얼굴에 웃음꽃이 활짝 핀 채 차진 아내 자랑을 늘어놓는다고.
 
특히 아내의 매력을 들려 달라는 MC들의 질문에는 “(내가) 아팠을 때 심마니하고 산에 갔다. 하얀 백도라지가 몸에 좋다고 해서 이걸 캐다가 6M 바위에서 굴렀다. 눈물이 안 나올 수 없었다”며 “아내에게 수입 1대 9로 준다”며 더욱 애틋해 진 이유까지 공개할 예정이어서 본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진성의 마음을 무너뜨린 아내와의 이야기는 오늘(21일) 수요일 밤 10시 40분에 공개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