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통영연극예술축제, 전통액션연희극 ‘쌈 구경 가자!’ 무대에 올린다

통영연극예술축제, 전통액션연희극 ‘쌈 구경 가자!’ 무대에 올린다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0.10.19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23일부터 11월 1일까지 통영시민문화회관, 벅수골 소극장 등에서

통영시와 통영연극예술축제위원회가 주최·주관하고 경상남도와 한국연극협회가 후원하는 ‘2020 제12회 통영연극예술축제’가 10월 23일부터 11월 1일까지 통영시민문화회관, 벅수골 소극장 등에서 개최된다.

“우리 다시 만나요!”라는 콘셉트로 진행되는 ‘2020 제12회 통영연극예술축제’는 2005년 ‘통영소극장축제’로 시작해 2008년에 통영연극예술축제위원회를 발족하고 ‘통영연극예술축제’로 명칭을 변경해 규모를 확장했다. 현재까지 약 277개 단체가 참여해 283개의 작품을 무대에 올린 경상남도 대표 콘텐츠이자, 연극인들의 축제다.

특히 올해도 많은 연극단체에서 다양한 공연을 무대에 올리면서 코로나로 인해 문화 활동에 목이 말라 있던 시민들의 관심이 주목된다. 25일 통영시민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되는 발광엔터테인먼트의 ‘쌈 구경 가자!’가 눈길을 끈다.

택견을 기반으로 활동 중인 발광엔터테인먼트는 평균연령 28세의 젊은 창작 집단이다. 2014년을 시작으로 국무총리상과 여성가족부장관상 등을 수상한 경력이 있으며, 이번에 무대에 올리는 ‘쌈 구경 가자!’는 2020년 우수공연프로그램으로 선정된 작품이어서 통영시민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발광엔터테인먼트 이지수 실장은 “쌈 구경 가자는 전통액션연희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탄생시킨 무예 공연 연출의 장인 박종욱 연출가가 극작·연출하였으며, 국가무형문화재이자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택견의 고수와 명인들이 배우로 참여했다. 구식이고, 어렵고, 지루하다고 인식되고 있는 전통과 무예를 관객들에게 쉽고 재미있게 소개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제12회 통영연극예술축제’는 사회적 거리 두기에 따라 모든 공연이 코로나 방역지침을 철저히 지키며 진행되고, 마스크 착용 없이는 관객들의 공연장 입장도 불허된다. 또 모든 공연의 좌석이 제한되어 예약제로만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통영연극예술축제위원회 장창석 집행위원장은 홈페이지를 통해 “우리는 그동안 역사와 예술이 살아 숨 쉬는 통영에서 지역의 문화콘텐츠를 발굴하고 문화브랜드를 창출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왔다. 그 결과 전국의 연극단체와 교류하며, 독창적 연극축제로 발전하고 있다. 앞으로도 시민들이 참여하는 생활 속의 축제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통영연극예술축제를 통해 긴장과 이완을 적절히 조화시키는 휴식을 배우고, 코로나바이러스를 이길 수 있는 지혜를 만들어 가자”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