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앨리스’ 실신한 주원, 시간여행 간 것일까 ‘위기일발 긴장감 폭발’

‘앨리스’ 실신한 주원, 시간여행 간 것일까 ‘위기일발 긴장감 폭발’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0.10.1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앨리스’ 측 “13-14회 폭풍전개, 중심에 주원-김희선 있다”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
사진제공 :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
‘앨리스’ 김희선이 2010년으로 시간여행을 갔다. 주원은 어떻게 됐을까.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연출 백수찬/제작 스튜디오S/투자 wavve)가 후반부에 접어들며 강력한 스토리 폭탄을 터뜨리고 있다. 박진겸(주원 분)과 윤태이(김희선 분)는 시간여행의 비밀을 파헤치며 앨리스와 ‘선생’의 존재가 있다는 것을 알아냈다. 이제 박진겸은 10년 전 엄마를 죽인 범인을 잡기 위해, 윤태이는 박진겸의 죽음을 막기 위해 ‘선생’과 맞설 것이다.
 
특히 지난 12회 엔딩은 안방극장에 큰 충격을 선사했다. 윤태이가 2010년으로 시간여행을 간 것. 앞서 윤태이는 오시영(황승언 분)과 함께 자동차를 타고 이동하다가 교통사고를 당했다. 윤태이가 정신을 잃은 가운데 자동차가 화염에 휩싸였고, 뒤쫓아온 박진겸은 온몸을 던져 윤태이를 구하기 위해 달려들었다. 이후 윤태이가 2010년 박진겸의 집에서 눈을 뜬 것이다.
 
죽음 위기 속에서 윤태이가 2010년으로 시간여행을 갔다. 그렇다면 윤태이를 구하려던 박진겸은 어떻게 됐을까.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치솟고 있다.
 
이런 가운데 10월 16일 ‘앨리스’ 제작진이 교통사고 직후, 박진겸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속 박진겸은 홀로 도로 위에 서 있다. 이어 그는 자신의 뒤에 있는 자동차로 달려가 자동차 안에 누가 타고 있는지 확인하는 것처럼 보인다. 자신이 정신을 잃기 전 죽음 위기에 처했던 윤태이를 찾는 것으로 짐작된다. 그의 얼굴에는 불안감과 긴장감이 가득하다. 그러나 이미 윤태이는 사라져 버린 상황. 그렇다면 박진겸이 눈을 뜬 이곳은 어디일까. 박진겸도 윤태이처럼 시간여행을 한 것일까.
 
특히 궁금증을 자극하는 것은 마지막 사진 속 박진겸의 위태로운 모습이다. 박진겸이 정신을 잃은 채 도로 위에 쓰러져 있는 것. 그의 코에서는 붉은 피가 흐르고 있다. 앞서 박진겸은 2010년으로 시간여행을 갔다가 2020년으로 돌아왔을 때, 2021년으로 갔던 윤태이가 2020년으로 돌아왔을 때 이렇게 코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이에 박진겸이 어떤 상황에 처한 것인지 더 호기심이 치솟는다.
 
이와 관련 ‘앨리스’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되는 ‘앨리스’ 13회, 14회는 폭풍처럼 휘몰아친다. 베일에 싸여 있던 선생의 존재가 드러나고, 예언서 마지막 장 관련 비밀도 공개될 것이다. 그리고 이 같은 폭풍 전개 중심에 박진겸과 윤태이가 있다. 과연 박진겸이 윤태이처럼 시간여행을 간 것인지, 이후 박진겸과 윤태이가 마주할 진실은 무엇일지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2010년으로 시간여행을 간 윤태이, 정신을 잃고 쓰러진 박진겸. 폭풍전개를 예고하며 더욱 기대를 모으는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 13회는 10월 16일 금요일 바로 오늘 밤 10시 방송된다. 또한 OTT 플랫폼 웨이브(wavve)에서 온라인 독점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