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나오키상 & 서점대상 수상 베스트셀러 작가 츠지무라 미즈키 원작 '트루 마더스' 영화제 첫 선!

나오키상 & 서점대상 수상 베스트셀러 작가 츠지무라 미즈키 원작 '트루 마더스' 영화제 첫 선!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0.10.15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한국 관객들과 첫 만남 가진다!

칸국제영화제에서 빼놓을 수 없는 존재가 된 카와세 나오미 감독의 신작 영화 <트루 마더스>(원제: 朝が来る, 아침이 온다)가 제73회 칸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에 이어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갈라 프레젠테이션 부문에 초청작으로 선정되어, 영화제를 통해 국내 첫 선을 보인다.

영화 <트루 마더스>가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되어 오는 10월 22일, 영화의전당 하늘연극장에서 국내 개봉에 앞서 한국 관객들과 만난다. 이 영화는 지난 6월, 제73회 칸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되었던 작품으로, 이번 부산국제영화제에서는 갈라 프레젠테이션 부문에서 상영된다. 또한 영화 상영이 끝난 후 작품을 연출한 카와세 나오미 감독과 관객의 온라인 GV도 진행 될 예정이다.

<트루 마더스>는 6살난 아들을 둔 부부에게 어느 날 자신이 아이의 친모라 주장하는 정체불명의 여성이 전화를 걸어오면서 그들의 일상이 송두리째 흔들리게 되는 과정을 그린 가족 미스터리다. <빛나는><앙: 단팥 인생 이야기><수자쿠>등을 통해 가족, 사랑, 인생에 대한 이야기를 차분하면서도 힘있게 풀어내던 카와세 나오미 감독의 신작으로, 이 작품에서 미혼모와 입양 가족들이 겪는 현실적인 문제들을 통해 ‘가족이란 무엇인가?’라는 화두를 던진다. 그리고 나오키 상과 서점 대상을 수상한 일본의 베스트셀러 작가 츠지무라 미즈키의 원작 [아침이 온다]를 영화화 했다는 점도 작품의 완성도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영화 <트루 마더스>는 부산국제영화제 상영을 거친 후 오는 2021년 상반기 국내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