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사생활’ 고경표, 미스터리 이끄는 이 구역 반전 유발자 ‘존재감 甲’

‘사생활’ 고경표, 미스터리 이끄는 이 구역 반전 유발자 ‘존재감 甲’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0.10.15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생활’ 고경표 스파이였다, 까면 깔수록 매력적인 남자
JTBC 수목드라마 ‘사생활’ 캡처
사진제공 : JTBC 수목드라마 ‘사생활’ 캡처
‘사생활’ 고경표가 미스터리를 이끌며, 반전 유발자에 등극했다.
 
고경표는 JTBC 수목드라마 ‘사생활’(극본 유성열/연출 남건/제작 도레미엔터테인먼트)에서 베일에 싸인 남자 주인공 이정환(고경표 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앞선 2회에서 이정환은 모태 솔로 대기업 팀장으로 등장, 차주은(서현 분)과 달콤한 연애를 했다. 그러나 정작 결혼식 당일 신랑인 이정환이 감쪽같이 사라지며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은 반전의 주인공이 됐다.
 
10월 14일 방송된 ‘사생활’ 3회에서도 이정환의 기막힌 반전은 계속 이어졌다. 사실 이정환은 결혼식에 왔었다. 그러나 정체불명의 무리에 쫓기며 현장을 빠져나갈 수밖에 없었고, 때문에 결혼식에 나타날 수 없었던 것이었다. 그가 그저 뻔한 결혼 사기꾼이 아님이 밝혀진 것이다.
 
이어 이정환의 과거가 공개됐다. 2019년 여름 이정환은 자신이 운영 중인 흥신소에서 김재욱(김영민 분)을 찾는 정복기(김효진 분)와 마주했다. 사실 김재욱은 과거 이정환의 사수와 같은 인물이었다. 2007년 이정환은 GK테크놀로지에서 김재욱과 함께 일을 시작했다. 이정환은 김재욱과 만나 현재 하고 있는 일에 관한 많은 것, 의문에 싸인 정복기에 대한 것들을 알게 됐다.
 
다시 2020년. 차주은은 경찰의 연락을 받았다. 이정환이 사망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 교통사고가 난 가운데 시체는 훼손됐고, 대신 현장에서 이정환의 신분증이 발견됐다. 이렇게 이정환은 2회에 이어 3회 엔딩에서도 또 한 번 반전 엔딩을 장식했다.
 
지난 2회에서 첫 등장한 고경표는 숨 막히는 매력을 발산하며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었다. 다정한 말투와 멜로 눈빛이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뒤흔든 것. 여기에 반전 엔딩을 장식하며 미스터리한 의문을 남겼다. 이런 가운데 3회에서 그의 존재감은 더욱 배가됐다. 스파이라는 정체가 밝혀진 것.
 
고경표는 2020년, 2019년, 2007년을 넘나들며 각기 다른 이정환을 그려냈다. 2020년 결혼식 당일 이정환이 정체불명의 무리와 격전을 벌일 때, 고경표는 강력한 액션 장면을 소화하며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2019년 이정환이 스파이 활약을 펼칠 때, 고경표는 때로는 날카롭고 때로는 능청스러운 모습으로 이야기를 이끌었다. 2007년 이정환이 처음 일을 시작할 때, 고경표는 섬세한 연기로 매사에 조심스러운 이정환 캐릭터를 표현했다.
 
고경표는 60분 동안 하나의 캐릭터로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를 끌어당겼다. 여기에 엔딩에서는 강력한 반전까지 선사했다. 까면 깔수록 또 다른 매력을 보여주는 캐릭터 이정환. 이를 기막힌 표현력과 존재감으로 완벽하게 살리는 배우 고경표. 멜로, 액션, 미스터리까지 장르 불문 ‘믿고 보는’ 연기를 보여주는 고경표가 매력적인 캐릭터 이정환을 어떻게 그려나갈지 주목된다.
 
한편 고경표의 스파이 정체가 밝혀지며 더욱 궁금증과 기대를 모으고 있는 JTBC 수목드라마 ‘사생활’ 4회는 10월 15일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