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KBS 2TV '도도솔솔라라솔' 서로에게 스며든 고아라X이재욱, 설레는 변화 시작됐다! 유쾌한 웃음 속 미스터리 코드 ‘궁금증↑’

KBS 2TV '도도솔솔라라솔' 서로에게 스며든 고아라X이재욱, 설레는 변화 시작됐다! 유쾌한 웃음 속 미스터리 코드 ‘궁금증↑’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0.10.15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아라, 예지원의 ‘문제적 하숙생’ 등극
KBS 2TV ‘도도솔솔라라솔’ 3회 방송 캡처
사진제공 : KBS 2TV ‘도도솔솔라라솔’ 3회 방송 캡처

‘도도솔솔라라솔’이 고아라의 본격적인 ‘은포’ 생존기로 신박하고 유쾌한 전개를 이어갔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도도솔솔라라솔’(연출 김민경, 극본 오지영, 제작 몬스터유니온) 3회에서는 인생 역변을 맞은 구라라(고아라 분)가 낯선 시골 마을 은포에서 ‘웃픈’ 생존기를 펼쳤다. 초심으로 돌아가 다시 피아노와 사랑에 빠진 구라라의 성장기는 뭉클함을,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에게 조금씩 빠져드는 ‘라라 준’ 커플의 모습은 두근거림을 안기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이날 구라라는 돈 한 푼 없이 은포에서의 짠내 나는 생존기를 시작했다. 진숙경(예지원 분)의 엄격한 하숙생 심사(?)를 받던 중, “기생충” 발언에 상처를 받고 집을 뛰쳐나간 구라라. 낯선 마을에서 길을 잃고 눈물이 나려는 그의 앞에 한 줄기 빛이 내려왔다. 선우준의 자전거 불빛이라는 것을 확인한 구라라는 안도했고, “찾으러 와줘서 고맙다”는 말과 함께 와락 그를 껴안았다. “너에게서 도망갈 수 없다”는 구라라에 덩달아 진지해진 선우준. 설레는 분위기와 달리 “나한테 돈 꿔 줄 사람이 너밖에 없다”며 엉뚱한 말을 뱉는 구라라의 대책 없는 맑음에 선우준은 그저 웃음 지을 뿐이었다.
 
기꺼이 ‘구라라 전용 은행’을 자처한 선우준의 보증 덕에 구라라는 진숙경, 진하영(신은수 분) 모녀의 집에 머물게 됐다. 어떻게 돈을 벌어야 할지, 하숙 첫날부터 세상 근심을 다 짊어진 채 ‘꿀잠’에 빠진 구라라. 꿈속에서 포기하지 않고 피아노를 치던 어린 시절의 자신을 발견한 구라라는 운명처럼 피아노 학원 파트 강사 구인광고를 보게 됐다. 덜컥 면접부터 본 구라라의 간절함이 닿은 것인지, 구라라는 그 자리에서 합격했다. 구라라는 취업에 성공했을 때도, 깁스를 풀었을 때도 가장 먼저 선우준을 찾았다. 자신의 기쁨을 선우준과 함께 나누고 싶어 하는 구라라의 모습은 설렘을 유발했다.
 
무뚝뚝하지만 진심이 묻어나는 선우준의 말은 구라라에게 위로와 힘이 됐다. 일정한 박자의 세탁기 소리에 메트로놈을 떠올린 구라라는 “예전엔 아무 생각 없이 쳤는데, 막상 피아노가 사라지니 그립더라”고 고백했고, 선우준은 네 살 때부터 20년 동안이나 함께한 구라라의 시간을 이해했다. “함부로 버릴 수 없는 시간이다. 그 시간이 곧 너니까”라고 담담히 말하는 선우준에 두근거림을 느낀 구라라. 낯선 감정에 괜히 말을 돌리는 구라라의 모습이 간질거리는 웃음을 선사했다.
 
깁스를 푼 구라라는 손이 예전 같지 않음을 알아챘다. 공원 피아노에 앉아 연주를 하던 구라라는 손이 아프고 불편한 느낌을 받았고, 미세한 표정 변화를 알아챈 선우준은 “서두르지 마”라며 그의 연주를 말렸다. 연주를 마치지 못한 그 날. 구라라는 바흐를 치던 어린 시절로 돌아가 답답해도 서두르지 않고 한음 한음을 알아가던 그 수고를 다시 배웠다. 구라라는 공원에 출근 도장을 찍으며 피아노를 쳤고, 선우준은 늦은 밤까지 연습하는 구라라가 위험하지 않도록 몰래 지켜보고, 데려다주며 구라라만 모르는 배웅을 했다.
 
구라라에게도 변화가 찾아왔다. 선우준이 ‘귀갓길 지킴이’가 되지 못한 날, 의문의 폐지 할아버지 김만복(이순재 분)과 마주한 구라라는 자신의 연주에 눈물을 흘리는 할아버지를 통해 새로운 희망을 보게 됐다. 힘들어도 묵묵히 피아노를 치던 인내의 시간이, 구라라가 다시 일어설 수 있는 힘이 되어 돌아온 것. 그저 아빠 구만수(엄효섭 분)의 맹목적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시키는 대로만 해왔던 구라라가 자신이 원하는 것을 하고, 성취하며 뿌듯함을 느끼는 과정은 흐뭇함을 안겼다. 이에 피아노와 다시 사랑에 빠진 구라라가 은포에 어떤 변화를 몰고 올지 궁금증을 높였다. 여기에 선우준을 쫓는 낯선 그림자, 구라라의 사진이 가득한 누군가의 방까지 공개되며 긴장감을 더했다.
 
구라라와 선우준은 무슨 일이 생기면 어느새 서로를 먼저 떠올리게 됐다. 신박한 채무 관계에서 훅 치고 들어오는 엉뚱한 대사는 재미를 배가시켰고, 서로에게 한 번씩 ‘심쿵’하고 마는 두 사람이 감정을 키워가는 모습은 설렘을 증폭했다. 구라라와 선우준이 서로에게 스며드는 동안, 차은석(김주헌 분)은 자신도 모르게 두 청춘을 신경 쓰고 있었다. 여기에 비밀 많은 선우준의 미스터리까지 더해졌다. 의문의 노트와 고등학교 시절 사진을 발견한 구라라에게 유독 날카롭게 반응하는 선우준의 모습은 호기심을 자극했고, 점점 포위망을 좁혀가는 조윤실(서이숙 분)의 모습 역시 긴장감을 선사했다. 무엇보다 에필로그에 등장한 정체 모를 스토커의 존재는 평화로운 은포에 닥칠 변화를 예고했다.
 

한편, 3회 시청률은 전국가구 기준 2.9%(2부/ 닐슨코리아)를 기록했다. 마지막 엔딩 장면은 순간 최고 시청률 4%까지 치솟으며 뜨거운 호응을 불러일으켰다. ‘도도솔솔라라솔’ 4회는 오늘(15일) 밤 9시 30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