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박은빈 김민재, 터질 것이 터졌다 ‘눈물의 이별 엔딩’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박은빈 김민재, 터질 것이 터졌다 ‘눈물의 이별 엔딩’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0.10.14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박은빈, 김민재에 이별 선언 “행복하지 않아요”
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방송 캡처
사진제공 : 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방송 캡처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터질 것이 터져 버렸다. 박은빈이 김민재에게 눈물의 이별을 선언했다.

10월 13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극본 류보리/연출 조영민/제작 스튜디오S) 14회는 ‘아 템포: 본래의 속도로 돌아가서’라는 부제로 꾸며졌다. 채송아(박은빈 분)는 불안하고 흔들리는 마음에 지쳐 박준영(김민재 분)에게 이별을 고했다. 두 사람의 ‘이별 엔딩’이 그려진 14회의 시청률은 6.2%(2부)를 기록했으며, 순간 최고 시청률은 6.9%까지 치솟았다.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이날 박준영은 유태진(주석태 분) 교수가 도용한 자신의 연주곡 ‘트로이메라이’ 음원 삭제를 위해 고군분투했다. 자신의 연주가 도둑맞았다는 것보다 박준영의 마음을 더 아찔하게 만든 것은 그 곡이 ‘트로이메라이’라는 것이었다. ‘트로이메라이’는 박준영이 과거 이정경(박지현 분)을 생각하며 습관처럼 친 곡.
 
연습이 잘 되지 않던 날, 박준영은 유태진 교수의 방에서 마음을 정리하며 ‘트로이메라이’를 쳤고, 이것이 녹음이 되어 유태진의 손에 들어갔던 것이었다. 이제 박준영에게 ‘트로이메라이’는 특별한 의미가 아니었지만, 박준영은 채송아가 오해하고 상처받지 않을까 걱정했다. 채송아가 이를 몰랐으면 했고, 빨리 음원을 내려야 한다는 생각이 그를 조급하게 만들었다.
 
한편, 채송아는 박준영의 집 앞에서 이정경을 만나 혼란스러웠다. 박준영에게 이정경이 그날 집 앞에 있었는지 물었지만, 박준영은 채송아가 원하는 답을 들려주지 않은 채 “미안하다”는 말 뿐이었다. 채송아는 “왜 자꾸 미안하다고 하는 건데요? 준영씨 만나면서 왜 나 혼자 마음 졸이고 그래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감정을 터뜨렸다.
 
박준영의 의도는 아니었지만, 그의 불안한 행동들은 채송아에게 상처가 됐다. 바이올린과 이별을 하는 것만으로도 힘든 상황에서, 채송아는 그저 위로를 받고 싶을 뿐이었는데 더 지쳐갔다. 그러던 중 채송아는 이정경으로부터 박준영의 음원 도용 사건과 ‘트로이메라이’ 이야기를 듣게 됐다. 박준영에게 듣지 못한 이야기를 이정경에게 듣게 된 것.
 
채송아는 결국 박준영에게 이별 선언을 했다. 바이올린도, 박준영과의 관계도 다 잘하고 싶었지만, 채송아는 좋아하는 마음만으로 안 되는 것들이 있음을 깨닫게 됐다. 채송아는 “준영씨한테 휘둘리는 내 마음 때문에 모든 게 엉망이 된 느낌이다. 내 마음이 지금보다는 덜 불안했던 때로, 힘들고 상처받아도 혼자 잘 걸어가고 있던 때로, 적어도 내가 어디로 걷고 있는지 알았던 때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자신에게 기대라 말하는 박준영에게 채송아는 힘겹게 말을 이었다. “나 준영씨를 사랑하기가 힘들어요. 행복하지 않아요”라고. 그 말에 박준영은 더 이상 채송아를 붙잡을 수 없었다. 두 사람의 마음처럼 슬프게 비가 내렸고, 채송아에게 우산을 건네는 박준영의 모습과 그가 준 우산을 쓰고 걸어가는 채송아의 ‘눈물 엔딩’이 마지막을 장식했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가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공감과 위로로 시작된 채송아와 박준영의 만남은 결국 좋아하지만 불안한 마음으로 이별을 맞이했다. 헤어진 채송아와 박준영은 다시 만나게 될까. 두 사람의 음악과 사랑의 성장은 어떤 결말을 맞이하게 될까. 시청자들은 아픈 성장통을 겪는 이들을 응원하며,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남은 2회를 시청할 수밖에 없다.
 
SBS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