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 고수母 강말금-정영숙 딸 죽음 '숨은 진실' 파헤친다! 기대UP

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 고수母 강말금-정영숙 딸 죽음 '숨은 진실' 파헤친다! 기대UP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0.09.25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씽: 그들이 있었다’ 실종 사건 해결 위한 쉴틈 없는 활약 예고! 7회 예고편 반응 폭발적!
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
사진 : 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
‘미씽: 그들이 있었다’가 고수 모친 강말금의 죽음과 정영숙 딸 죽음의 숨은 진실을 파헤치며 더욱 휘몰아치는 2막을 예고한다.
 
오는 26일(토) 10시 30분에 방송하는 OCN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연출 민연홍/극본 반기리, 정소영/기획 스튜디오 드래곤/제작 메이스엔터테인먼트)는 실종된 망자들이 모인 영혼 마을을 배경으로, 사라진 시체를 찾고 사건 배후의 진실을 쫓는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다. 이 가운데 ‘미씽: 그들이 있었다’ 측이 7회 예고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앞선 방송에서는 최여나(서은수 분)의 실종을 시작으로, 김욱(고수 분)의 의형제 김남국(문유강 분)이 죽음에 이르는 등 같은 보육원 출신 아이들이 실종, 사망하며 긴장감을 높였다. 더욱이 이들의 실종, 사망 뒤에는 최승건설이 연루돼 있음이 드러나 충격을 안겼다. 이와 함께 27년 전 최승건설 회장 한여희(정영숙 분)의 딸 김수연이 사망하고, 같은 해 김수연의 집에서 가정부로 일했던 김욱의 모친 김현미(강말금 분) 또한 실종됐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이들의 실종, 죽음에 어떤 비밀이 있는 것인지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치솟게 한 상황.
 
그런 가운데,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김욱과 신준호(하준 분), 이종아(안소희 분)가 김욱의 모친 김현미와 한여희의 딸 죽음의 연결고리를 파헤치며 그 안에 숨은 진실에 다가설 것으로 기대감을 높인다. 특히 신준호는 “최승건설을 수사하던 박영호(이주원 분) 형사와 27년 전 사건도 수사해 보려고 합니다”고 말해 실종된 두온마을에 있는 박영호 형사의 개입으로 사건 해결의 또 다른 물꼬가 트일 수 있을지 관심을 증폭시킨다. 뿐만 아니라 김욱은 토마스(송건희 분)의 시체를 찾겠다고 나서는가 하면, 이종아는 장판석(허준호 분)의 딸 장현지에 대해 조사하는 등 실종 사건을 해결하기 위한 종횡무진 활약을 예고해 기대감을 극대화시킨다.
 
무엇보다 김욱이 자신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김현미의 절규가 담겨 이목을 집중시킨다. 김현미가 “욱이까지 여기로 보내면 어떻게 해. 우리 아들이 뭘 잘못했어?”라며 김욱의 주위를 맴도는 모습이 담겨 이들 모자가 재회할 수 있을지 오는 26일(토) 방송에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한편, ‘미씽: 그들이 있었다’ 7회 예고편이 공개되자 각종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스토리도 정말 촘촘하고 재미있어요. 보면 시간 순삭! 이번 주에는 어떤 이야기 풀릴지 너무 기대됩니다”, “엄마가 친 엄마가 아닌가? 대신 키워준 건가 혹시? 추측하느라 바쁘다”, “현미가 알게 되나 보다. 엄마 죽어서도 가슴 아프겠네”, “27년 전에 어떤 일이 있었던 걸까요? 드디어 이번 주 방송한다”, “실종자들의 한을 풀어주는 장면에서 카타르시스를 느낍니다. 너무 슬프고 재미있고”, “7회 꿀잼일 듯”, “진짜 오랜만에 제대로 된 드라마다”, “미쳤어. 얼른 내일 와라”라며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OCN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오는 26일(토) 밤 10시 30분에 7회가 방송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