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앨리스’ 곽시양, 납골당 앞 처절한 오열 포착 ‘궁금증 증폭’

‘앨리스’ 곽시양, 납골당 앞 처절한 오열 포착 ‘궁금증 증폭’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0.09.24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앨리스’ 곽시양. 몰랐던 충격적 사실 마주 ‘폭풍전개 예고’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
사진제공 :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

‘앨리스’ 곽시양의 처절한 오열이 포착됐다.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연출 백수찬/제작 스튜디오S/투자 wavve)에는 시간여행으로 인해 관계가 얽혀버린 슬픈 두 남자가 있다. 바로 박진겸(주원 분)과 유민혁(곽시양 분)이다. 사실은 아들과 아버지인 두 사람이, 이를 모른 채 서로에게 총구를 겨누고 있다.
 
2050년 앨리스 가이드 팀장 유민혁은 시간여행 관련 예언서를 찾기 위해 연인 윤태이(김희선 분)와 1992년으로 시간여행을 했다. 그러나 2050년 복귀 직전 윤태이가 사라졌다. 그녀의 뱃속에 새 생명이 자라고 있었던 것. 윤태이는 아이를 지키기 위해 1992년에 남았다. 그리고 유민혁 없이 홀로 아이를 낳았다. 그 아이가 박진겸이다. 즉 유민혁이 박진겸의 생물학적 아버지인 것이다.
 
시간이 흘러 2020년 박진겸은 형사가 됐다. 그리고 2020년 시간여행자들이 저지른 사건들을 쫓기 시작했다. 박진겸의 존재를 전혀 모르는 유민혁은 앨리스 가이드 팀장으로서, 시간여행자들의 안전을 지켜야 했다. 파헤치려는 자와 감추려는 자. 두 남자는 필연적으로 대척할 수밖에 없다. 이에 두 남자는 지금껏 몇 번이고 부딪혔고 격전을 벌였다. 서로 부자 관계라는 것을 모른 채.
 
이에 박진겸과 유민혁을 향해 많은 시청자들이 안타까움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TV 앞 모든 시청자들은 두 사람이 아들과 아버지라는 것을 알고 있다. 그러나 정작 당사자인 두 사람은 알지 못한다. 이에 언제쯤 두 사람의 관계가 명확하게 드러날지, 이를 알게 될 경우 두 사람의 관계는 어떻게 달라질지 많은 관심이 쏠린다. 특히 사라진 연인을 가슴에 품은 채 잊지 못하고, 여전히 아파하면서도 그리워하는 우직한 성품의 유민혁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하다.
 
이런 가운데 9월 24일 ‘앨리스’ 제작진이 유민혁의 의미심장한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유민혁이 납골당으로 보이는 곳에서 무릎을 꿇은 채 처절하게 오열하고 있는 것. 유민혁이 누구의 납골당을 찾은 것인지, 좀처럼 감정을 드러내지 않던 그가 이토록 눈물을 흘리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이 치솟는다.
 
이와 관련 ‘앨리스’ 제작진은 “내일(25일) 방송되는 9회에서 유민혁은 그동안 몰랐던 사실과 마주한다. 이는 유민혁에게 엄청난 충격과 슬픔을 안길 것이다. 그러나 유민혁은 이를 통해 더욱 중요한 비밀에 성큼 다가설 것이다. 곽시양은 최선을 다해 집중하며 이 중요한 장면을 표현했다. 안타까운 두 남자의 관계, 이를 그려낸 배우 곽시양에게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4주 연속 미니시리즈 통합 시청률 1위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 9회는 9월 25일 금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또한 OTT 플랫폼 웨이브(wavve)에서 온라인 독점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