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JTBC '18 어게인' 이도현-김강현, ‘방패vs망치’ 장착! ‘어벤져스급 맞대결’ 포착!

JTBC '18 어게인' 이도현-김강현, ‘방패vs망치’ 장착! ‘어벤져스급 맞대결’ 포착!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0.09.21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 어게인’ 이도현-김강현, ‘방패 VS 망치’ 일생일대의 대결 발발!
JTBC ‘18 어게인’
사진 : JTBC ‘18 어게인’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이 드디어 오늘(21일) 베일을 벗는 가운데, 이도현과 김강현의 물러설 수 없는 어벤져스급 맞대결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늘(21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연출 하병훈/극본 김도연, 안은빈, 최이륜/제작 JTBC스튜디오)은 이혼 직전에 18년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를 그린다.
 
극 중 이도현은 한 순간에 리즈시절의 몸으로 돌아가게 돼 ‘고우영’으로 이름을 바꾸고 살아가는 ‘18세 홍대영’ 역을, 김강현은 대영의 고교 절친이자 덕질로 인생 역전한 게임개발회사 대표인 ‘고덕진’ 역을 맡았다. 특히 극중 김강현은 이도현의 비밀을 아는 유일무이한 인물로, 18세가 된 그의 아빠가 돼 든든한 지원군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18 어게인’ 측이 첫 방송을 앞두고 절친 이도현과 김강현의 대결현장을 공개해 관심을 고조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 이도현은 당혹감이 서린 눈빛과 표정으로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 그의 앞에선 사람은 다름아닌 김강현. 망치를 들고 호기로운 웃음을 띤 김강현의 모습이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감지하게 한다. 그리고 이내 방패를 든 이도현과 망치를 높게 든 김강현의 투샷이 영화 속 한 장면을 연상케 하며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이는 극중 리즈시절의 몸으로 돌아간 이도현과 절친 김강현의 첫 만남이 담긴 것으로, 영화 속 캐릭터들의 대결로 구현돼 웃음과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특히 방안을 가득 매운 스모그와 섬세한 조명 연출 등의 디테일한 요소들이 더해져 실제 영화 장면을 방불케 한다.
 
무엇보다 본 장면은 생동감 넘치는 대결을 구현하기 위해 처음부터 끝까지 원테이크로 심혈을 기울여 찍었다는 후문. 이에 이도현과 김강현은 대사부터 액션 하나까지 합을 맞춘데 이어 촬영에 들어서자 몸을 사리지 않는 것은 물론, 마치 영화 속 캐릭터에 빙의 된 듯 지칠 줄 모르는 대결을 펼쳐 감탄을 자아냈다는 전언이다. 이에 어떤 유머러스한 장면이 탄생했을지,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수직 상승된다.
 
‘18 어게인’ 제작진은 “극중 절친인 이도현과 김강현은 만났다 하면 터져 나오는 찐 케미스트리로 웃음을 뿜게 만들 예정”이라면서, “본 장면 뿐 아니라 극 사이사이 숨겨져 있는 위트 넘치는 장면들이 보는 재미를 더할 것이다. 오늘(21일) 첫 방송되는 ‘18 어게인’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은 오늘(21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