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제18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심사위원단 공개!

제18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심사위원단 공개!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0.09.16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사위원장인 민규동 감독을 중심으로 임지영 프로듀서, 백은하 소장 위촉
민규동_심사위원장
민규동_심사위원장

제18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The 18th Asiana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 집행위원장 안성기)가 경쟁 부문 심사위원단을 공개했다.

영화제 측은 민규동 감독과 임지영 프로듀서, 백은하 배우연구소 소장 총 3인의 구성으로 심사위원단을 위촉했다고 전했다.

심사위원장은 <여고괴담 두 번째 이야기>로 데뷔, 백상예술대상 신인감독상을 받은 민규동 감독이 맡는다. 민규동 감독은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 <서양골동과자점 앤티크>, <간신> 등을 연출, 평단과 관객의 지지를 골고루 받고 있으며 2018년 <허스토리>를 비롯해 최근 제작된 앤솔로지 드라마 <SF8: 간호중>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호평을 받고 있다.

임지영 프로듀서와 백은하 소장 또한 올해 영화제 심사위원으로 함께한다. 임지영 프로듀서는 <마누라 죽이기> 마케팅으로 영화계에 입문한 뒤 <연가시>, <수상한 그녀>, <광대들 – 풍문조작단> 등 다수의 흥행작을 기획 및 제작한 베테랑 제작자로서 영화사 ‘심플렉스’의 대표이기도 하다. 백은하 소장은 「씨네21」 기자를 시작으로 「매거진t」, 「10 아시아」 편집장을 역임했다. 저서로는 『우리시대 한국배우』, 『배우의 얼굴 24시』 등이 있으며 현재 KBS 1라디오 <백은하의 영화관 정여울의 도서관>, 왓챠(Watcha) ‘배우연구소'를 진행하고 있다.

심사위원들은 예심을 통해 선정된 28개국 43편의 국제경쟁 작품과 12편의 국내경쟁 작품 중 최종 수상작을 선정하게 된다. 올해 경쟁부문에는 총 124개국 5,110편이 출품 되었으며, 예심은 이혁상 감독, 장성란 영화저널리스트, 손태겸 감독,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지세연 프로그래머가 진행했다. 경쟁 부문 상금 규모는 국제경쟁부문 대상 상금 1천 5백만 원 포함 총 3,300만 원에 이르며, 시상은 영화제 폐막식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제18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는 오는 10월 22일부터 10월 25일까지 4일간 씨네큐브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