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 고수, 인생캐 또 경신! 시청자는 ‘욱이앓이’ 중

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 고수, 인생캐 또 경신! 시청자는 ‘욱이앓이’ 중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0.09.16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씽: 그들이 있었다’ 고수, 시청자 ‘욱이앓이’ 유발케 한 화수분 매력+연기력!
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
사진 : 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

고수가 안방극장을 ‘욱이앓이’에 빠뜨렸다. 고수가 ‘미씽: 그들이 있었다’를 통해 맞춤옷을 입은 듯 김욱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OCN 신기록 경신에 나선 OCN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연출 민연홍/극본 반기리, 정소영/기획 스튜디오 드래곤/제작 메이스엔터테인먼트)에서 고수가 올타임을 하드캐리하며 시청자들을 홀릭시키고 있다. 탄탄한 연기력과 화수분 매력, 여심을 저격하는 훈훈한 비주얼까지, 한 번 빠지면 헤어올 수 없는 초강력 존재감을 빛내고 있는 것.
 
고수는 극 중 실종된 망자를 보는 생계형 사기꾼 ‘김욱’ 역을 맡았다. 고수는 능청스럽고 장난기 다분한 김욱을 개구진 눈빛과 익살스럽고 재치있는 말투로 표현해냈다. 전작에서 보여준 묵직하고 진중한 모습을 완벽하게 지운 매력을 폭발시키며 시청자들을 푹 빠져들게 만들었다. 정의감 넘치는 그의 오지랖은 되레 상대의 기분을 좋게 만들고, 마지막에 짓는 훈훈한 미소 한 방은 여심을 사르르 녹게 만들 정도다.
 
특히 고수의 내공 깊은 연기력을 빼놓을 수 없다. 극 중 자신의 유년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어린 망자 장선율(서하늘 분)을 향한 안쓰러움과 함께 장선율이 엄마와 만나자 자신의 일처럼 감정 이입해 터트린 눈물 등 섬세한 열연으로 안방극장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또한 자신을 버렸다고 믿었던 엄마가 실종된 망자임을 알게 됐을 때의 충격, 절망, 현실 부정 등 다양한 감정을 찰나의 눈빛 변화로 그려냈다. 뿐만 아니라 고수는 “엄마가 나를 버렸거든요. 내가 어릴 때. 근데 나를 못 알아봐”라며 끓는 속마음을 술기운에 토해내 시청자들의 마음을 콕콕 찔렀다.
 
이와 함께 고수의 물오른 코믹 연기도 호평일색이다. 고수는 극 중 ‘영혼 콤비’ 허준호(장판석 역)와 주고 받는 유쾌한 티키타카로 웃음을 터트리게 하는데 이는 긴장감 넘치는 전개 속 극의 분위기를 전환시키며 시청자들을 더욱 몰입하게 만든다. 또한 가볍게 툭툭 내뱉는 농담과 허준호의 일침에 혼잣말을 궁시렁거리는 허당스러운 모습이 시청자들의 배꼽을 잡게 한다.
 
이처럼 고수는 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김욱 캐릭터를 응원하게 만들고, 그의 사연에 감정이입하게 만들며 시청자들을 안방 1열에 끌어 모으고 있다. 이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욱이한테 빠져 들었다. 멋지고 훈훈하고 웃기고 다 해”, “고수 인생캐 중 내 베스트. 비주얼까지 미쳤다”, “고수 연기에 울었다가 웃었다가. 미씽 보는 내내 난리남”, “연기 고수, 비주얼 고수”, “고수 아닌 김욱 상상불가”, “고수랑 허준호 티키타카 너무 좋다” 등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OCN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실종된 망자들이 모인 영혼 마을을 배경으로, 사라진 시체를 찾고 사건 배후의 진실을 쫓는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 오는 19일(토), 20일(일) 방송은 휴방한다. 이에 19일에는 영화 '타짜3', 20일에는 영화 '아쿠아맨'이 대체 편성된다. 또한 19일 오후 1시 30분부터는 '미씽: 그들이 있었다' 1-6화가 연속 방송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