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JTBC 새 수목드라마 ‘사생활’ “N차 관람하게 될 걸요?” 흥행 연타석 배우 김영민의 자신 있는 선택

JTBC 새 수목드라마 ‘사생활’ “N차 관람하게 될 걸요?” 흥행 연타석 배우 김영민의 자신 있는 선택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0.09.11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복기(김효진)의 파트너, 킹 메이커 야망 품은 김재욱 역.
사생활
사진제공 : 도레미엔터테인먼트
JTBC ‘사생활’은 올해 흥행 연타석을 날린 배우 김영민이 선택한 차기작이다. 북한군, 불륜남에 이어 이번엔 사기꾼 역할을 맡았다. 그가 ‘사기의 세계’의 입성을 결심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JTBC 새 수목드라마 ‘사생활’(극본 유성열, 연출 남건, 제작 도레미엔터테인먼트)에서 김영민은 정복기(김효진)의 파트너이자 킹 메이커의 야망을 품고 있는 사기꾼 ‘김재욱’으로 분한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재욱은 냉철한 이성과 냉혹한 감성의 소유자”이며, “속을 알 수 없고, 자신을 잘 드러내지 않으며, 본래의 모습을 감추려고 하는 인물”이다. 심지어 “내가 일상 생활에서 그다지 계획적이지 못하다 보니, 몇 수 앞을 내다보는 안목과 때를 기다리는 인내로 큰 그림을 그리고 밀어붙이는 추진력은 닮고 싶다”고 할 만큼 능력자다. 범상치 않은 역할에 도전하게 만든 이유였다.
 
사기 파트너로 만난 ‘정복기’ 역을 맡은 김효진과의 호흡 역시 설렜던 부분이었다고. “재욱과 복기는 복잡한 관계다. 일에 있어서 재욱은 복기보다 한 발 앞서 가르치기도 한다. 그런데 남녀 관계로 볼 때, 재욱은 복기에게 냉정하게 대하면서도 질투도 드러낸다”고 운을 뗀 김영민은 “대부분 촬영을 김효진 배우와 함께 했는데, 맑고 순수한 느낌을 받았다. 이번 작품에서 캐릭터를 잘 잡았다”며 기대를 드러내기도 했다.
 
‘사생활’ 자체가 가진 매력 역시 빼놓을 수 없는 작품 선택의 이유였다. “꼬여있는 실타래를 경쾌하게 풀어가는 스토리 전개가 매력적이었다. 특히 특정 대사나 장면을 넘어, 퍼즐 같은 이야기의 구조가 훌륭했다”는 것. “인물 각각의 이야기가 진행되면서, 어느 순간 그 이야기들이 연결되고 복합적으로 전개된다. 그래서 치밀한 구조와 편집의 묘미를 느낄 수 있는 작품”이라고 소개해 기대를 심었다.
 
이렇게 남다른 안목으로 ‘사생활’을 선택한 김영민은 “각 캐릭터들의 입장에서 시청한다면, 더 다양하게 이야기를 즐길 수 있을 것이다”라며, 자신 있게 ‘N차 관람’을 권유하기도 했다. “N차 관람을 하시더라도 본방 사수는 필수”라는 귀여운 당부도 함께였다. 마지막으로 “‘사생활’ 제작진, 배우, 스태프 모두가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 힘든 시간 보내시고 있을 줄 안다. 다양한 캐릭터들이 보여주는 유쾌한 사기 드라마를 보시면서 잠시 마음이 가벼워지셨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덧붙였다.
 
‘사생활’은 사생활을 공유하고, 훔치고, 조작하는 시대, 사기꾼들이 모든 기술을 총동원해 국가의 거대한 ‘사생활’을 밝혀내는 통쾌한 사기 플레이 드라마다. ‘대박’, ‘사랑의 온도’를 통해 섬세하면서도 힘이 넘치는 연출로 인정받은 남건 감독과 ‘무정도시’, ‘아름다운 나의 신부’의 촘촘한 서사에 열광하는 마니아 팬층을 보유한 유성열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오는 10월 7일 수요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