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악의 꽃’ 김지훈, 극 장악한 존재감! 서스펜스 ‘신의 한 수’

‘악의 꽃’ 김지훈, 극 장악한 존재감! 서스펜스 ‘신의 한 수’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0.09.11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의 꽃' 김지훈, 등장부터 소름 돋는 ‘김지훈 표’ 사이코패스
tvN ‘악의 꽃’ 캡처
사진 : tvN ‘악의 꽃’ 캡처
김지훈이 사이코패스 연기로 극을 장악하며 ‘악의 꽃’ 서스펜스를 완성했다.
 
10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는 순영을 죽인 백희성(김지훈)이 죄를 도현수(이준기)에게 뒤집어 씌우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백희성은 순영을 죽인 일을 무마하기 위해 새로운 계획을 세웠다. 바로 도현수를 순영을 죽인 범죄자로 만드는 것.
 
백희성은 도현수의 계획을 알아채고 이를 역이용했다. 공미자와 백만우는 집으로 찾아온 도현수와 차지원의 관심을 끌었고 그 동안 백희성은 순영의 머리카락을 도현수의 차에 남기고 시체가 있는 곳으로 유인해 범인으로 오해받도록 했다. 그는 “지금부터는 내가 깐 판에 네가 놀아날 차례다”라고 말해 앞으로 벌어질 두 사람의 갈등을 짐작하게 했다.
 
또 도현수와 차지원(문채원)이 백희성을 확인하려 하자 식물인간 상태의 모습을 보여주며 그들을 안심시켰다.
 
한편 백희성과 도민석(최병모)의 과거 인연도 밝혀졌다. 우울증으로 인한 이상행동으로 상담 받던 백희성은 우연히 도현수와 함께 상담센터에 온 도민석을 만나게 된 과거 공개되며 백희성이 연쇄살인마의 공범이 된 이유도 드러났다.
 
김지훈은 매 등장 신마다 임팩트 있는 연기로 백희성 역에 힘을 불어넣으며 극을 장악했다. 특히 이준기에 대한 반격을 시작하며 경고의 혼잣말을 남기는 장면에서는 눈빛만으로도 악의 기운을 극대화해 소름 돋는 연기를 완성했다.
 
또한 지능적 연쇄살인마 백희성의 입체적인 감정을 단순한 분노가 아닌 무미건조한 목소리와 공허한듯 살기 어린 눈빛으로 표현하며 김지훈만의 사이코패스를 완성, ‘악의 꽃’의 서스펜스에 힘을 실었다. 아울러 14회 예고편에서 충격적 엔딩을 장식해 앞으로의 전개 역시 기대하게 했다.
 
시청자들은 “김지훈이 백희성 연기에 찰떡이다”, “목소리만 들어도 소름 돋는다”, “연기인 걸 아는데도 너무 무섭다” 등 김지훈의 연기에 대한 극찬이 이어졌다.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