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2020 건강기능식품과 기능성식품소재 시장현황’ 보고서 발간

‘2020 건강기능식품과 기능성식품소재 시장현황’ 보고서 발간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0.08.31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일반적인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과 함께 면역력을 키울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관심도 증가

임팩트북이 ‘2020 건강기능식품과 기능성식품소재 시장현황’ 보고서를 발간했다.

21세기 생명공학의 발달, 건강에 대한 욕구 증대 등으로 식품에 대한 건강과 안정성 지향이 급속히 강조되면서 인식이 바뀌고 있다. 과거 식품의 양적인 면을 강조하던 시대에는 식품 수급과 식량 확보가 대상이었지만 현재는 식품 기능성, 즉 식품의 생체조절 기능을 가진 건강기능식품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2020년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일반적인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과 함께 면역력을 키울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관심도 증가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국내 건강기능식품 생산액은 건강기능식품 제도가 시행된 2004년 2506억원에서 2010년에는 제도 도입 이후 처음으로 1조원 시장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에는 전년대비 17% 증가한 2조1260억원으로 2조원을 넘었으며 2017년 2조2374억원, 2018년 2조5221억원, 2019년 2조9508억원으로 건강기능식품 시장은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전체 건기식 매출액 중 기억력 개선 제품이 1조2667억원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이어서 혈행 개선, 피로 개선 제품 순서로 나타났다. 제품별로는 홍삼 제품이 부동의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그 뒤를 이어 개별인정형, 프로바이오틱스, 비타민 및 무기질, EPA 및 DHA 함유 유지 등 홍삼을 포함한 상위 5개 제품이 전체의 83%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전년 3위에 올라선 프로바이오틱스 시장이 53% 증가한 4594억원 규모로 대폭 성장하면서 3위를 유지했다.

건강기능식품은 특정 기능성 원료를 사용하여 제조가공한 제품으로 기능성 원료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건강기능식품 공전’에 기준 및 규격을 고시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고시된 원료와 개별적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심사를 거쳐 인정받은 영업자만이 사용할 수 있는 개별인정 원료로 나뉜다. 고시형 원료는 영양소(비타민 및 무기질, 식이섬유 등) 등 96종의 원료가 등재되어 있다.

건강기능식품 기능성원료 인정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09년에 97건에 달했던 개별인정 건수는 2010년 68건, 2011년 42건, 2012년 38건, 2013년 37건, 2014년 66건, 2015년 31건, 2016년 21건, 2017년 6건, 2018년 14건, 2019년 31건, 2020년(8월) 12건 등으로 나타났다. 2004~2020년 동안 가장 많이 인정받은 기능성은 체지방감소가 101건으로 많았고 관절·뼈 건강 69건, 눈 건강 51건, 피부 건강 47건 등이며 기억력 개선, 혈당 조절, 간 건강 등의 순이었다.

이와 같이 국내 건강기능식품산업은 질병 예방을 통한 국민의료비 절감과 건강 증진으로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고부가가치 미래 핵심 동력 산업이며, 세계 보건산업정책의 새로운 패러다임은 질병의 치료에서 질병 예방, 일반식품의 개발은 고부가가치 기능성식품으로 바뀌어가고 있다.

임팩트는 건강기능식품 및 관련 산업에 관심이 있는 관련 기관·업체의 실무담당자에게 사업 전략 수립과 시장 분석을 위한 기초 자료로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 보고서를 발행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